2019-11-18 08:01 (월)
청양군 농공단지 관리소장, 선거판 기웃 왜?
상태바
청양군 농공단지 관리소장, 선거판 기웃 왜?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8.04.25 17: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일부 관리소장 선거판 기웃, 이권 개입 눈총

[KNS뉴스통신=조영민 기자] 청양군의 농공단지관리소장 자리가 선거와 관련된 인사들에 대한 보은·선심성 자리로 전락했다는 비판을 받고 있다.

현재 청양군 관내에는 운곡1농공단지를 비롯해 운곡2, 정산, 화성, 비봉, 학당 등 6개의 농공단지가 운영 중으로 학당농공단지를 제외한 5곳에서 관리소장이 근무하고 있다.

문제는 일부 관리소장들이 기업 활동으로 인해 발생하는 지역주민의 애로사항을 기업과 행정기관에 전달하고, 회원 기업들이 좀 더 나은 여건에서 사업을 할 수 있도록 행정기관과의 소통에 힘써야 하는 본연의 역할은 등한시 한 채 특정후보의 선거운동에 나서는 등 엉뚱한 곳에 힘을 쏟고 있다는 것이다.

이러한 폐단의 가장 큰 원인은 청양군의 낙하산 인사라는 것이 농공단지 관계자들의 공통된 지적이다. 정관에 따르면 관리소장은 농공단지협의회장이 추천하고, 군수가 동의하면 임명하게 된다. 그러나 실제로는 군에서 미리 낙점한 인물을 협의회가 형식적으로 추천하는 경우가 많다고 관계자들은 밝혔다. 한마디로 최근 문제가 된 강원랜드 채용비리처럼 제 사람 심기의 전형적인 적폐인 것이다.

이런 경우 대부분이 지역주민이나 기업의 의사와는 무관한 군수의 측근이거나 선거와 관련된 인물이 관리소장으로 임명돼 전문성 등 전반적인 자질이 떨어진다.

또한 제사보다는 잿밥에 관심이 많다보니 근무 태도도 불량할 뿐만 아니라 군수가 임명한 사람이라는 배경을 악용해 기업이나 주민들에게 갑질을 서슴지 않아 지역사회로부터 지탄을 받는 적폐청산의 대상으로 전락했다.

특히 선거철을 맞은 요즘에는 일부 관리소장이 자리보전을 위해 자신을 임명한 군수의 선거운동에 나서 관리소관계자들에게 은근한 압력을 행사하는 등의 문제를 일으켜 뒷말이 무성한 실정이다.

농공단지 관계자들은 “군에서 특정 후보자를 미는 경우 기업 입장에서는 거절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 울며 겨자 먹기 식으로 따르는 경우가 대부분이다”면서 “더욱이 이런 식으로 임명된 경우에는 지역주민이나 기업의 정서와도 동떨어진 인물인 경우가 많아 도리어 지역과 기업의 발전에 방해가 된다”고 어려움을 토로했다.

이와 관련해 청양군 관계자는 “담당자들이 인사이동을 한지 얼마 되지 않아 과거의 일까지 자세히는 알 수 없지만 군에서 일방적으로 관리소장을 지명해 강압적으로 임명할 수는 없다”고 해명, 현장의 목소리와는 동떨어진 반응을 보였다.

 

조영민 기자 dtn@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