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10 20:51 (화)
남동구, 주민편의사업을 위한 추경 예산 시급
상태바
남동구, 주민편의사업을 위한 추경 예산 시급
  • 김재우 기자
  • 승인 2018.04.24 20: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김재우 기자]남동구 의회의 정상화를 통한 남동구 추경예산이 시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동구는 지난 11일, 2018년 총 예산 7,264억원에서 226억여원 증가한 7,490억원 규모의 추경예산안을 편성해 구 의회에 제출했다. 그러나 구 의회에선 아직 심의가 이뤄지지 않고 있다.

예산안은 작년 소래포구어시장 화재로 침체된 소래포구의 조속한 복구를 위한 ‘소래포구 현대화사업’ 추진에 따른 토지보상비 24억원을 비롯, 2018년 인천시 최초 고등학교 무상급식 전면 시행에 따른 무상급식 추가분 19억5천만원을 포함했다.

또, 주민들의 숙원사업인 간석2청사와 장수서창동청사의 신축설계 용역이 4월 완료됨에 따른 청사 신축공사비 각 26억, 27억8천만원과 함께 구월1동복합청사 신축공사비 15억원을 추가로 반영했다.

정부 주관의 청년 일자리 창출 사업비 편성에 따른 청년재능나눔JobCon사업비 3억3천만원 등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비에 7억원을 증액 반영해 신규일자리 창출을 도모하기로 했다.

이 밖에 논현도서관건립공사비 18억7천만원 ,만부마을도시재생사업 국비 공모사업 당선에 따른 선투입 사업비 반영분 4천만원 ,사회복부요원급여 인상에 따른 인상분 1억5천만원 ,지난 3월 ‘인천광역시 남동구 통반장 설치조례’ 변경시행에 따른 통반장활동보상금 4억원 ,일반승강장설치비 7억4천만원 등 각종 주민편의와 관련된 예산을 편성했다.

구 관계자는 “이번 추경은 정부와 인천시의 보조금 변동분을 반영했으며, 구민의 필요사업과 시급한 현안사업 추진을 위해 필수불가결한 예산을 반영, 편성했다”면서 “주민 편의와 직결된 현안사업과 각종 필요사업 추진을 위해 추경이 시급한 실정”이라고 말했다.

한편, 구는 이번 의회에 간석2동청사 신축부지 추가매입, 여성회관 건립, 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 매입에 관한 공유재산 관리계획을 제출했다.

이 중 올림픽기념 국민생활관은 남동구가 지역주민과 생활체육인들의 염원을 위해 인천시를 설득해 어렵게 남동구로 이관을 추진해 온 사업이다.

또, 여성회관의 경우 인천시 10개 군구 중 도서지역인 옹진군을 제외하곤 유일하게 남동구만 없는 상황으로, 남동구 여성인구 27만, 구 전체 인구 55만에 걸맞은 여성회관이 시급하게 필요한 상황이기도 하다.

구 관계자는 “이 사업들은 각계각층의 주민들이 지속적으로 요구해 온 사업들로, 의회의 승인이 있어야만 사업을 추진할 수 있다”고 말했다.

 

김재우 기자 woom00211@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