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11-29 21:10 (일)
박성효, 40년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추진
상태바
박성효, 40년된 대덕특구 리노베이션 추진
  • 조영민 기자
  • 승인 2018.04.20 00:2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덕밸리 매출 17조 vs 판교밸리 매출 77조원 격차
‘산업+비즈니스 복합공간’ 개편‧규제프리존 등
자유한국당 박성효 대전시장 후보.

[KNS뉴스통신=조영민 기자] 박성효 대전시장 예비후보는 조성된 지 40년이 넘는 대덕연구개발특구의 전면적인 리노베이션(Renovation) 추진을 약속했다.

박 예비후보는 “판교테크노밸리의 경우 불과 10여년이란 짧은 기간에 1300개의 기업이 입주해 77조원의 매출 성과를 거두고 있다”며 “판교밸리가 범정부 지원과 고밀도 개발을 통해 도시형 혁신클러스터로 성공한 반면 대덕특구는 저밀도 입지의 과학단지 모델로, 대전 지역경제는 물론 국가경제성장 기여에 한계를 드러내고 있다”고 말했다.

이에 따라 박 예비후보는 대덕특구 토지이용의 비효율성(6800만㎡ 중 녹지면적 61.3%)과 관련, 대전시민‧과학기술인 등과 함께 대정부 투쟁을 통해 법 개정을 추진, 기존 연구기능에만 국한됐던 대덕특구를 산업(생산)과 비즈니스가 가능한 복합공간으로 개편한다는 구상이다.

또 대덕특구 내 각종 규제 없이 새로운 기술과 제품 및 서비스를 자유롭게 실증 구현할 수 있는 ‘규제프리존’ 제도를 도입할 계획이다.

예를 들어 항공안전법과 개인정보보호법 등에 따라 비행가능 시간, 구역, 고도 제한을 받고 있는 드론의 경우 대덕특구내에서는 일부 금지사항만 준수하면 간단한 절차를 거쳐 비행시험을 할 수 있게 해 新산업 육성의 기틀을 마련하겠다는 것이다.

박 예비후보는 “정부에서도 자치단체의 규제 철폐 건의를 받아 들여 기존 규제에 저촉 받지 않은 사업에 대해서는 무규제 정책을 추진하는 분위기”라며 “대덕특구 내 규제프리존을 실시, 4차 산업 육성의 기틀을 만들겠다”고 말했다.

대덕특구 내 외국인 창업 활성화를 위해 외국인 창업 비자와 창업자금 지원 등이 가능토록 법 개정을 추진하는 한편 사이언스 콤플렉스 내 ‘외국인 창업 창작소’를 설치, 외국인 창업 지원 프로그램 등을 진행할 계획이다.

대전시-대덕특구와의 상생 발전 방안으로 연구소와 대학에 직접적인 연구‧용역 투자를 확대하고, 대전시장 재직 당시 추진했던 무인자전거대여시스템 ‘타슈’처럼 지역 공공사업 적용 과제 발굴 및 수행기관 선정 의뢰, 기술사업화를 위한 디자인‧시제품 제작 등에 대한 지원을 대폭 강화할 계획이다.

박 후보는 “대전은 국가 과학기술의 핵심 인프라가 집적된 대덕특구가 있고 대학이 16개나 되는 등 인구의 10%가 학생과 연구자”라며 “대전시가 4차산업혁명을 선도하는 중심지로 발돋움하기 위해서는 대덕특구와의 협업이 필수조건”이라고 밝혔다.

이외에도 ▲글로벌 스타트업 혁신센터 설립 ▲B.I.C(빅데이터‧사물인터넷‧클라우드) 인프라 구축 ▲대덕과학문화센터 중심 스마트 스트리트 조성 ▲스마트 교통체계 구축 등을 추진, 대덕특구를 ‘아시아 벤처 허브’로 육성한다는 구상이다.

박 후보는 “대덕특구의 활용은 대전의 정체성과 발전의 원동력”이라며 “대덕특구의 우수한 기술을 사업화하고 양질의 일자리를 창출해, 지역경제 활성화는 물론 과학도시 대전의 위상과 4차산업혁명 특별시로의 성장을 도모하겠다”고 밝혔다.

조영민 기자 dtn@hanmail.net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