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 더블
'MBC 사람이 좋다' 배우 이정용 편, 일본드라마 OST 도전부터 GX트래이닝까지 공개
▲ 오는 17일 'MBC 사람이 좋다'에 출연하는 배우 이정용 (사진=에코휴먼이슈코리아)

[KNS뉴스통신=오영세 기자] 개그맨? 가수? 배우? 이정용의 일본 드라마 OST 녹음기. 1993년, 이정용(50)의 시작은 뮤지컬 배우였지만 1995년 MBC 공채 6기 개그맨으로 합격했다. ‘아이스맨’이라는 캐릭터로 1997년 신인상까지 거머쥐었던 그가 배우가 되기까지 순탄하지만은 않았다.

그토록 원하는 배우 생활을 시작했지만, 큰 비중 있는 역할은 맡지는 못했다. 올해 나이 쉰. 이번에는 ‘가수 이정용’이라는 타이틀을 달고 도전한다.

지난 1일 일본에서 발매한 일본 싱글 2.5집을 2주 만에 오리콘 차트 8위에 올린 가수 신성훈과 일본 드라마 ‘기요스 회의’ OST를 함께 녹음한다. 이정용은 미리 녹음할 음악을 외울 정도로 듣고, 후배이지만 신성훈의 충고도 귀담아 들으며 일본진출을 꿈꾼다.

MBC 휴먼다큐 ‘사람이 좋다’에서는 가수 이정용의 일본 드라마 OST 첫 녹음현장을 최초 공개한다.

붕어빵 출연 이후 몰라보게 훌쩍 자란 믿음이와 마음이 이정용(50)에게 전성기를 가져다 준 것은 아들 믿음이와 마음이다. 아들과 추억을 쌓기 위해 출연했던 SBS ‘붕어빵’은 5년 동안 이정용의 고정 예능 프로그램이 되었다. 두 아들의 인기의 여파로 이정용은 지금도 믿음이, 마음이 아빠 이정용으로 불린다.

어느새 믿음이와 마음이는 중학교 1학년, 초등학교 5학년이 되었다. 믿음이의 키는 벌써 160cm를 넘을 정도라고. 어린 줄로만 알았던 아이들이 이제는 아빠가 요즘 활동이 뜸해서 안타깝다고 한다. 그래서 아빠가 가수로서 활발한 활동을 하기를 바란다. 이렇게 하루하루 아이들이 커가는 모습은 보물 상자에 담겨 있다. 믿음이의 젖병, 젖니, 마음이가 엄마에게 선물한 용돈 등 아이들의 성장과정이 방송에 처음 공개된다.

마지막 도전에 나선 몸짱 가장 이정용의 연예계 생존 분투기, 인생의 중심에 서 있는 나이 50. 도전보다는 안정을 추구할 나이라고 하는데, 그는 늘 도전하고, 자신을 관리한다.

‘몸짱’이라는 자신만의 브랜드를 잃지 않기 위해 그의 냉장고에는 닭가슴살과 콜라비가 상비되어 있다. 작은 헬스클럽이라고 불러도 될 만큼 이정용의 집에는 운동기구가 갖춰져 있고, 매일 운동한다. 또한, 7080 가요와 GX(Group Exercise)를 결합한 운동도 10년 동안 연구했다.

그의 새로운 도전을 지켜보는 사람들이 있다. 바로 가족이다. 때로는 독설을 하기도 하지만 이정용이 경제적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을 때 조용히 통장에 잔고를 채워준 아내, 최고의 연예인은 아빠라고 말하는 두 아들이 있다. 아이들과 놀아줄 때는 자신이 더 신나는 철부지 아빠 같지만, 그 누구보다 가족을 생각하는 속 깊은 가장이다. 열정이 넘친다는 말을 넘어서 치열해 보이는 이정용의 일상이 오는 17일(화) 오후 8시 55분 ‘사람이 좋다’에서 공개된다.

오영세 기자  kns.50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오영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