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더블
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제암.고주리 학살사건 재조명'멈춰진 시간, 4.15를 기억하다'... 독립운동 조명하는 기획.전시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화성시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이 일제 강점기 가장 잔인한 학살로 기록된 ‘제암리·고주리 학살사건’희생자를 기리고 지역 독립운동을 재조명한다.

화성시 우정면 제암리 순국기념관 기획 전시 모습

‘멈춰진 시간, 4.15를 기억하다’라는 주제로 열리는 이번 전시회는 그간 조사·연구된 성과들을 바탕으로 화성지역 3.1운동 전개과정, 독립운동가, 학살사건 재구성 영상, 유족들의 삶, 1982년 진행된 유해 발굴 등의 내용을 다룬다.

특히 문화관광해설사로부터 깊이 있는 설명과 패널, 영상, 이미지 등 다양한 전시방법으로 시민들의 이해를 도울 예정이다.

전시회 관람은 화요일부터 일요일까지, 오전 10시부터 오후 6시까지 무료로 가능하다.

홍노미 문화유산과장은 “그간 시민들에게 지역 독립운동을 알려온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이 마련한 특별한 전시”라며, “오는 5월부터는 학교와 연계한 프로그램을 진행해 미래의 주인이 될 청소년들이 지역의 역사성과 정신을 배울 수 있는 기회를 마련할 것”이라고 말했다.

보다 자세한 내용은 제암리 3.1운동 순국기념관 홈페이지(www.jeam.or.kr)를 참고하거나 유선(031-366-1604)으로 문의하면 된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