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더블
쓰레기소각장이 예술공간으로…‘부천아트벙커B39’개관전시, 공연, 교육을 함께하는 융·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운영
부천아트벙커B39 개관 참석자들이 테이프커팅을 하고 있다.

[KNS뉴스통신=이정성기자]한때 지역의 혐오시설이었던 쓰레기소각장이 복합문화예술공간으로 재탄생했다.

지난 4월 13일 옛 삼정동소각장을 복합문화시설로 리모델링한 ‘부천아트벙커B39’ 개관식이 열렸다.

이날 개관식은 김만수 부천시장을 비롯해 강동구 부천시의회 의장, 원혜영 국회의원, 관계자, 주민 등 12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테이프커팅, 기념식수, 개관식, 시설투어 등으로 진행됐다.

삼정동소각장은 2010년 가동이 중단된 폐기물처리시설로, 부천시는 국도비 포함 총 95억 원을 들여 전시, 공연, 교육이 가능한 융·복합문화시설로 변모시켰다.

이번에 새롭게 탄생된 부분은 소각동 지하 1층부터 지상 2층까지 3천100㎡다. 소각동 전체면적 7천200㎡의 약 40%에 해당한다.

1층에는 전시, 공연이 가능한 멀티미디어홀과 다목적 야외 공간인 중정, 휴식을 위한 카페가 들어서고 2층에는 문화예술, 인문교양, 컴퓨터 프로그래밍 등의 교육이 가능한 교육실 4곳이 마련됐다. 3층부터 6층까지는 과거 소각장의 모습을 보존해 폐소각장 문화재생의 의미를 남겼다.

‘부천아트벙커B39’라는 명칭은 부천과 문화예술, 소각장의 쓰레기벙커를 의미한다. B는 부천의 영문표기(Bucheon)와 벙커(Bunker)의 이니셜인 동시에 무경계(Borderless)를 뜻한다. 모든 영역과 모든 세대가 어울리는 자유로운 공간이라는 의미를 담았다. 숫자 39는 소각장의 상징인 벙커의 높이 39m와 인근 국도 39호선을 의미한다.

‘부천아트벙커B39’는 5월까지 외부 문화공간 조성 및 프로그램 시범운영을 거쳐, 오는 6월 1일 본격적인 운영을 시작할 예정이다.

김만수 부천시장은 “폐소각시설을 문화시설로 재생하는 사례는 세계적으로 유례가 없는 것”이라며 “부천아트벙커B39가 영국의 테이트 모던과 같이 세계적인 명소, 특히 전 세계 미디어아트의 본산으로 거듭나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정성 기자  romualdojsl@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정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