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사회 더블
‘고양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사업’ 공공일자리의 새 지평을 열어

[KNS뉴스통신=송인호 기자]고양시가 ‘2018 고양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 사업’ 22개 중 18개 사업에 최종 33명의 참여자를 선발했다.

갓 졸업한 사회초년생을 비롯해 공기업, 대기업 근무경력 퇴직자 등에 이르기까지 총 205명이 지원한 가운데 남성이 66명, 여성이 139명이었으며 40~59세 이하 경력단절 여성이 전체 지원자 중 약 50%인 102명으로 두드러졌다.

선발이 완료된 18개 사업 중 최고 경쟁률을 보인 사업으로는 시 일자리창출과에서 추진 중인 ‘The(더) 고양 일자리발굴단’과 ‘고양 일자리 안정자금 홍보 및 멘토단’으로 각각 3명 모집에 47명, 6명 모집에 90명이 지원하는 등 15대 1이 넘는 경쟁률을 보였다.

33명 선발자 중에서는 남성이 6명(약18%), 여성이 27명(약82%)이며 연령대는 39세 이하 청년층이 13명(39%), 40~59세 이하 중장년층이 15명(약46%), 60세 이상은 5명(15%)이 선발됐다. 특히 청년과 경력단절 여성의 채용률이 82%에 육박했다.

고양시는 우선추진 총 22개 사업 중 미완료된 ▲장애인 가족 휴식지원 장애인 돌보미(2명) ▲브랜드 관광상품 홍보관 매니저(6명) ▲고양킨텍스 힐링캠핑 매니저(2명) ▲통합건강관리 코디네이터(1명) 등 4개 사업은 오는 4월말까지 채용을 완료할 예정이다.

한편 ‘2018 고양 사회공헌형 공공일자리사업’은 공공근로 및 희망근로 등 생계취약층을 대상으로 한 기존 공공일자리사업에서 탈피해 사회전반에 걸친 실업 등 고용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추진되는 신개념 공공일자리 사업이다.

송인호 기자  kns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송인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