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격투기 KNS단독보도
[MAX FC] 헤비급 챔피언 '백곰' 권장원, "입식은 내가 최강!"

[KNS뉴스통신=박종혁 스포츠 전문기자] MAX FC 13번째 넘버시리즈 ‘투쟁유희’가 4월21일(토) 전북 익산 원광대학교 문화체육관에서 열린다. 메인이벤트 경기는 헤비급(+95kg) 챔피언 권장원(20, 원주청학)이 카를로스 토요타(46, 브라질/일본)와 맞붙는다.

권장원의 상대 토요타는 40대 나이가 무색하게 종합격투기(MMA) 무대에서 국내 내로라 하는 헤비급 파이터들을 연파했다. 최홍만을 상대로 충격의 1라운드 실신 KO 승을 거뒀고, 차세대 헤비급 기대주로 평가 받던 심건오 마저 1라운드 초반에 격침시켜 버렸다. 국내 격투 팬들 사이에서는 토요타에 대한 위압감 보다는 40대 선수조차도 제대로 꺾을 수 없는 국내 헤비급 선수풀의 현실에 대한 안타까운 반응들이 많았다.

여기에 권장원이 나섰다. 권장원은 대한민국 입식격투기의 미래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191cm 131kg의 육중한 체격에도 불구하고 유연하고 빠르게 구사하는 킥 기술은 이미 정평이 나 있다. 전적 역시 아직까지는 상처가 없다. 12전12승9KO 100% 승률에 높은 KO율을 자랑한다. 지난해에는 생애 첫 해외 원정경기를 펼쳐 일본 선수를 상대로 1라운드 KO승을 거두며 연승을 이어갔다.

아시아에서는 희소성이 있는 헤비급에서 권장원에 거는 기대는 크다. 스무살 나이답게 자신감도 충만하다. 토요타가 MMA 무대에서 국내 헤비급 선수를 연파한 것에 대한 의견을 묻는 질문에 그는 “종합격투기? 별 관심이 없다. 하지만 입식에서는 어쨌든 내가 최고다. 상대가 누구든, 어떤 전적이 있든지 그저 승리를 위해 링에 오를 뿐이다”라며 목소리를 높였다.

하지만 미래에 대한 목표에 있어서는 신중한 모습도 보였다. 권장원은 “해외 선수들과 맞붙어 보고 느낀 점은 솔직히 한국 선수들과 시합을 임하는 자세 자체가 다르다는 것”이라며, “한국에서는 내 공격에 위축되는 선수가 대다수였는데 외국 선수들은 오히려 더욱 맹렬하게 맞부딪혔다. 한국에서는 우위에 있던 파워도 세계 무대에서는 아직 많이 부족하다는 것을 느꼈다”고 솔직히 얘기했다. 여기에 덧붙여 “해외 헤비급 파이터들은 나와 비슷한 무게에도 몸이 경량급처럼 탄탄하다. 나 역시 세계 무대에서 경쟁하려면 체급을 낮춰서 근육질 몸으로 만들 필요가 있다”고 설명했다.

박종혁 기자  jonghyuk016@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종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