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김종갑 사장 “수익성 개선 위한 비상경영 추진…공익성과 기업성 조화와 균형”제20대 사장 취임식 가져… 에너지전환 위한 공감대 형성 노력과 정밀한 실행계획 필요성 역설
김종갑 신임 사장의 취임사 모습.<사진=한전>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김종갑 한국전력 제20대 대표이사 사장이 13일 전남 나주 한전 본사에서 취임식을 갖고 본격적인 업무에 들어갔다.

김종갑 사장은 취임사에서 무엇보다 수익성 개선을 위해 기존의 원가절감, 투자수익성 향상 노력과 더불어 회사운영 전반에 걸쳐 추가적인 조치의 필요성 점검을 당부하면서 수익성이 구조적으로 개선되는 시점까지 ‘비상경영’을 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취임식 전경.<사진=한전>

김 신임 사장은 또 한전이 공익성과 기업성이 조화롭고 균형 있게 발현되는 ‘공기업’이 되기 위해 ‘공공성’을 추구하되 ‘원가효율성(cost-efficiency)'이 있어야 하고, ’주주이익‘을 도모하되 ’국가이익‘에도 부합하는 길이어야 할 것임을 당부했다.

김 신임 사장은 에너지전환 정책을 위한 국민적 공감대 형성을 위해 더 노력할 것과 에너지전환을 위한 정밀한 실행계획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김 신임 사장은 이와 함께 산업간 기술간 경계가 무너지고 융합이 일어나고 있음을 직시하고 이런 추세에 대응하기 위해서는 엔지니어링과 R&D 역량을 한층 강화하는 한편 한전이 대표 공기업으로서 에너지 시장을 이끌어 나감으로써 그룹사들과 함께 좋은 일자리를 지속적으로 창출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김 신임 사장은 또 디지털변환이라는 새로운 메가트렌드와 신재생으로 대표되는 새로운 에너지원의 미래를 정확하게 예측하는 일이 쉽지 않지만 한전, 발전 자회사, 그룹사가 함께 더 정확한 예측과 주도면밀한 실행으로 최소 자원으로 임무를 수행하도록 모든 노력을 계속해 나가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김 신임 사장은 더불어 한전이 에너지 부문에서 매우 높은 수준의 프로젝트 이행 역량을 가지고 있다고 말하며 새로운 성장동력을 찾는 부단한 노력을 당부하면서 원전수출, 기타 에너지 사업수출을 확대해 나가기 위한 노력을 지속해 나가자고 말했다.

특히, 한전이 주도하고 있는 에너지밸리를 성공적으로 키워서 지역경제에도 기여해야 함을 역설하면서 투명/준법/윤리 경영, 환경/건강/안전경영을 기본방향으로 제시하고 원활한 소통의 중요성을 말하며 많은 대화를 나누고 문제나 개선점을 미리미리 해결해 나가는 한편 수평적 칸막이를 줄이기 위해 과도한 의전, 불필요한 조직과 절차도 줄이고 일 중심으로 움직이는 회사가 되게 할 것임을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