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3월 실업률 4.5%, 실업자 125만 7천명…17년 만 최악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지난 달 실업률이 4.5%, 실업자는 125만 7천명으로 IMF파동의 영향이 있었던 지난 2001년 이후 최악의 실업률을 보이는 것으로 나타났다.

통계청이 11일 발표한 자료에 따르면 2018년 3월 실업자는 125만 7천명으로 전년 동월대비 12만명으로 10.6%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률은 4.5%로 전년동월대비 0.4%p 상승했다. 이 수치는 지난 2001년 5.1%를 기록한 이후 가장 높은 실업률이다.

연령계층별 실업차 추이를 보면 30대를 제외한 전 계층에서 실업자가 증가했다. 30대는(-1만명, -4.4%)에서 감소했고, 60세이상(5만 3천명, 47.6%), 50대(4만 7천명, 34.3%), 20대(2만명, 4.3%), 40대(1만 3천명, 7.4%)에서 증가했다.

마찬가지로 실업률도 30대(-0.1%p)에서 하락했으나, 60세이상(1.1%p), 50대(0.7%p), 20대(0.3%p), 40대(0.3%p)에서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전년동월대비 취업자수도 증가했다. 2018년 3월 취업자는 2,655만 5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1만 2천명(0.4%)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성별로는 남성은 1,526만 2천명으로 전년동원대비 9천명(-0.1%) 감소했고 여성은 1,129 2천명으로 12만 1천명(1.1%)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15~64세 고용률(OECD비교기준)은 66.1%로 전년동월과 동일했다. 남성은 75.6%로 전년동월대비 0.3%p 하락하였으나, 여자는 56.6%로 0.4%p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연령계층별로는 60세 이상에서 22만 1천명, 25~29세에서 9만 7천명, 50대에서 2만 1천명, 각각 증가하였으나, 40대에서 9만 7천명, 20~24세에서 6만 7천명, 30대에서 3만 8천명 각각 감소했다.

고용률은 25~29세, 30대, 60세이상에서 전년동월대비 상승했고 20~24세, 50대, 40대에서 하락했다. 성별 고용률은 남자는 30대이상 연령계층에서 하락했고 여자는 20대, 40대를 제외한 모든 연령계층에서 상승했다.

산업별로는 보건업및사회복지서비스업(8만 8천명, 4.6%), 공공행정・국방및사회보장행정(5만 9천명, 5.7%), 건설업(4만 4천명, 2.3%), 예술・스포츠・여가관련서비스업(4만 4천명, 10.5%) 등에서 증가했고 , 도매및소매업(-9만 6천명, -2.5%), 교육서비스업(-7만 7천명, -4.0%), 부동산업(-3만명, -5.7%) 등에서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비경제활동인구는 1,628만 9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2만 2천명 (0.1%) 증가했다. 성별로 보면 남성은 564만 6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3만 5천명(0.6%) 증가했고 여성은 1,064만 2천명으로 1만 4천명(-0.1%) 감소했다.

비경제활동 이유로는 육아(-7만 2천명, -5.6%), 재학․수강 등(-7만 2천명, -1.9%), 심신장애(-1만명, -2.2%) 등에서 감소했고 쉬었음(7만 7천명, 4.4%), 가사(7만 1천명, 1.2%)에서 증가했다. 취업을 위한 학원·기관 수강 등 취업준비’는 69만 6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1만 2천명(1.8%)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연령계층별 '쉬었음' 인구는 전년동월대비 20대, 30대, 40대에서 감소했고 60세이상, 50대 등에서 증가했다. 비경제활동인구 중 구직단념자는 47만 5천명으로 전년동월대비 9천명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