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검찰, 이명박 前 대통령 기소 "다스 실소유주 확인했다"검찰 "다스는 MB 것"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검찰이 9일 이명박 전 대통령을 기소하면서 이 전 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는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검찰은 지난 2017년 다스와 이명박 전 대통령을 둘러싼 의혹을 수사해 달라는 고발을 접수한 후 올해 1월부터 약 3개월에 걸쳐 수사해 온 바 있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을 특정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뇌물, 조세포탈, 국고등손실), 특정경제범죄가중처벌등에관한법률위반(횡령), 대통령기록물관리에관한법률위반, 직권남용권리행사방해, 정치자금법위반죄로 기소했다.

서울중앙지검 수사팀은 이날 오후 이 같은 내용을 담은 '이 전 대통령의 다스 비자금 횡령 및 뇌물 등 사건에 대한 수사 경과'를 발표하면서 "이 전 대통령이 분식회계를 통한 비자금 조성, 법인카드 사적 사용 등으로 ㈜다스 자금 349억여 원을 횡령하고 ㈜다스 법인세 31억여 원을 포탈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덧붙였다.

수사팀은 이어 "다스가 김경준에게 투자한 140억 원 반환소송을 미국에서 제기했다가 패소하자 청와대 총무기획관실, 법무비서관실, LA총영사 등 공무원들로 하여금 소송을 지원하게 하는 한편 미국 유명 로펌 Akin Gump를 항소심에 투입한 후 그 수임료 등 합계 약 585만 달러를 삼성그룹으로부터 지원받은 사실을 확인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이명박 전 대통령이 국정원 자금 7억여 원을 상납받고, 공직 임명, 비례대표 공천, 이권사업 기회 제공 등 명목으로 36억여 원을 수수해 선거자금, 차명재산 관리비 등 사적으로 소비한 사실을 확인했다"고 전했다.

검찰은 이외에도 이명박 전 대통령이 3,402건에 이르는 대통령기록물을 영포빌딩에 유출, 은닉한 사실과 여기에는 본건 주요증거와 불법 소지가 있는 문건이 포함된 사실을 확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관계자는 "공소유지 전담팀을 구성할 예정이며 뇌물 등 범죄로 취득한 범죄수익을 철저하게 환수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더불어 "나머지 관련자들도 추후 단계적으로 기소 등 처리할 예정"이라고 전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