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MB 소환 D-1, 포토라인에서 할 것으로 예상되는 발언
지난 해 연말 친이계 송년모임에 참석한 이명박 전 대통령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14일(내일) 검찰의 포토라인에 서는 이명박 전 대통령 측이 "정치 보복 수사라는 기존의 입장은 변함이 없다"고 말했다.

김효재 전 청와대 정무수석은 13일 대치동 이 전 대통령 사무실 앞에서 기자들과 만나 "검찰과 경호팀이 사전에 협의를 해서 출발 도착 시간 및 동선에 대한 사전 협의를 마쳤다"며 이 같이 밝혔다.

김 전 정무수석은 이명박 전 대통령이 현재 자택에서 검찰에서 법리 다툼을 위한 변호사들과 최종적인 점검을 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날 변호사 3명이 동석해 번갈아 가면서 검찰의 질문에 답할 것으로 보인다.

김 전 정무수석이 검찰 소환 당일인 내일 포토라인에서 이 전 대통령이 한마디하고 들어갈 것이라고 말해 궁금증을 자아내는 한편, 정치 보복 입장을 유지한다고 밝힌 만큼 기존에 한 말들과 비슷한 발언을 이어갈 것으로 보인다.

한편, 이 전 대통령은 14일 오전 9시 30분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한다. 이 전 대통령의 논현동 자택에서 검찰까지 맹형규 전 행정안전부 장관이 그를 수행할 예정이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