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광주/전남 장성군 더블
장성군, ‘국산 밀 재배 확대 위한 간담회’ 개최우리 밀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밀 생산 장려금 대폭 인상
사진=장성군

[KNS뉴스통신=봉채영 기자] 전남 장성군은 지난 12일 군청 상황실에서 열린 (사)국산밀산업회와 장성군 관계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열린 ‘국산 밀 재배 확대를 위한 간담회’에서 우리 밀 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올해부터 밀 생산 장려금을 대폭 인상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13일 장성군에 따르면 한 포대(40㎏)당 생산 장려금이 일반 밀은 3,000원에서 5000원으로, 무농약 밀은 5000원에서 7000원으로, 유기농 밀은 7000원에서 1만원으로 오른다.

밀은 ‘제2 국민주식’으로 불린다. 2016년을 기준으로 국민 1인당 연간 32.1㎏을 소비해 쌀(61.9㎏) 다음으로 소비가 많다. 그러나 자급률이 1.8%에 불과해 나머지는 수입산에 의존하는 실정이다.

장성군은 밀 생산 장려금 인상이 생산 기반 확충의 기폭제로 작용해 우리 밀 자급률을 높이는 데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장성군은 밀 주산지다. 전남도는 지난달 밀 재배 면적이 200ha 이상이고 출하량이 656톤 이상인 장성군을 포함한 5개 군을 밀 주산지로 선정한 바 있다.

이날 간담회에서 (사)국산밀산업회는 밀 재배를 적극적으로 지원한 데 대해 공로로 유두석 군수에게 감사패를 전달했다.

유두석 장성군수는 “우리 군은 밀 생산 장려금 지급, 밀 수확 농기계 지원 등을 통해 밀 재배 농가를 적극 돕고 있다” 라면서 “장성군의 밀 생산 기반 확대 정책이 우리 밀 자급률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되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천익출 우리밀농협 조합장은 “우리 밀에 대한 장성군의 적극적인 행정 지원에 감사하다”라면서 “소비 부문으로도 지원이 확대됐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그는 “올해 우리 밀 수매량을 지난해의 50%로 배정했으나 소비량이 늘어난다면 전량 수매하겠다”라고 말했다.

밀 재배 농가 대표인 최갑순 씨는 “행정과 우리밀농협이 우리 밀의 소비처를 발굴하고 소비량을 늘리는 데 주력해달라”고 당부했다. 역시 밀 재배 농가 대표인 변주연씨는 “경로당에 지원하는 쌀에 우리 밀을 혼합해 우리 밀 소비처를 늘리고 어르신들 건강 증진에도 기여했으면 한다”라고 말했다.

봉채영 기자  knskj1011@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봉채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인터뷰] The Belle 웨딩 장윤정 대표 "고객과 함께 동행하는 마음으로"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