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인권/복지 더블
정현백 장관 “가장 오랜 적폐는 성별 권력구조와 성차별”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 <사진=여성가족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정현백 여성가족부 장관이 “우리사회 가장 오랜 적폐는 성별 권력구조와 성차별”이라고 강조했다.

정현백 장관은 오늘(8일) ‘3.8. 세계 여성의 날’ 기념 메시지를 통해 여성인권 증진을 위해 노력해 온 모든 분들께 감사와 존경을 표하면서 이같이 말했다.

정 장관은 최근 사회 각계로 확산되고 있는 ‘미투 운동’을 사회구조적 변화로 이어가겠다는 의지도 표명했다.

정 장관은 “최근 미투 운동은 우리사회 만연한 가장 오랜 적폐인 성별 권력구조와 성차별 문제에 마침내 뜨거운 분노가 터져 나온 것”이라면서 “사회구조적 변화를 위한 직접적인 행동에 나서야 할 중요한 지점에 서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여성가족부는 지금의 아픔이 보다 성평등한 세상으로 나아가는 거대한 전환점이 되도록 사회구조를 개혁하는 데 혼신의 힘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