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문화 문화일반 더블
올해 석굴암 석굴 등 국보‧보물 120건 정밀실측
경주 석굴암 석굴<사진=문화재청>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문화재청은 경주 석굴암 석굴 등 국보‧보물로 지정된 문화재 120건에 대해 해당 문화재의 원형을 기록하는 ‘2018년 정밀실측 기록화사업’을 추진한다고 5일 밝혔다.

이는 지진, 태풍, 화재 및 산사태 등 불의의 재난에 대비하고 앞으로 보수‧정비의 기초자료로 활용하기 위한 것이다.

문화재청은 지난 2008년 국보 제1호인 숭례문 화재 이후 화재에 취약한 목조문화재를 중심으로 정밀실측 사업을 본격적으로 추진해왔다.

정밀실측은 문헌 자료를 수집하고 기초 조사와 수리 이력 등을 파악한 뒤 가설물을 설치해 수작업, 3차원 입체 스캔 장비를 이용한 3D 데이터를 확보하는 작업이다.

지금까지 국보‧보물로 지정된 문화재 중 목조문화재는 총 182건으로 이 가운데 176건(96%)은 이미 완료됐다.

올해에는 2016년 보물로 새롭게 승격 지정된 제주 향교 대성전(보물 제1902호)과 대구 파계사 원통전(보물 제1850호) 등 2건의 목조문화재를 정밀실측할 예정이다.

석조문화재의 원형 기록도 2016년 경주 지진 이후에 긴급히 할 필요가 있다는 판단에 따라 석조문화재 총 573건 중 276건의 정밀실측이 마무리됐으며 올해 추가로 118건을 진행한다.

문화재청은 “앞으로 2020년까지 국보‧보물 건조물문화재 755건에 대한 정밀실측 사업을 전부 완료할 예정”이라면서 “확보한 기록들은 수리와 복구, 학술‧연구자료 등으로 활용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인터뷰] 동양화가 윤영경, "백두산의 아름다움 수묵산수화로 담아"
[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초대석] ㈜메이키스트엑스 정재우 대표 “혁신성장 이끌 새로운 전략은 ‘벤처 콤비네이션(V-combination)’”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