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제 경제일반 더블
트럼프 “철강 25% 일괄 관세 부과”…정부, 최종 결정전까지 대미 아웃리치 적극 추진이르면 다음주중 대통령 서명 거쳐 최종 확정 가능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정부가 미국의 철강 관세 부과와 관련 적극적인 대응에 나서고 있다.

미국 트럼프 대통령이 2일 오전 1시(미 현지시간 1일 오전 11시) 백악관에서 열린 철강업계 관계자들과 간담회 직후 기자들과의 질의응답과정에서 무역확장법 232조에 따라 모든 국가에서 수입되는 철강재에 대해 25% 관세를 일괄 부과하는 안을 언급했다.

이번 조치에 대한 최종 결정은 이르면 다음주중 미 대통령의 서명으로 확정될 예정이다.

이와 관련 산업통상자원부는 이날 아침 백운규 장관 주재로 통상차관보, 산업혁신성장실장, 소재부품산업정책관 등이 참석한 가운데 내부 대책회의를 열고 트럼프 대통령이 언급한 25% 관세 부과시 우리 철강수출 등에 대한 영향 및 대책을 논의했다

지난달 25일부터 방미중에 있는 김현종 통상교섭본부장은 Gary Cohn 미 백악관 국가경제위원회(NEC) 의장, Wilbur Ross 미 상무부 장관 및 의회 주요 인사 등을 접촉해 무역확장법 232조 조치의 문제점을 적극 제기하고, 우리 기업의 피해를 최소화하는 방안이 채택되도록 미측에 강력히 요청한 바 있다.

산업부는 미국 정부의 최종 결정전까지 대미 아웃리치 활동을 적극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그동안의 철강 관세 관련 경과를 보면 지난해 4월 19일 미 상무부가 무역확장법 232조에 근거, 철강 수입안보 영향조사 실시한데 이어 올 1월 11일 조사보고서를 백악관에 제출했다. 이어 2월 16일 조사보고서 및 3가지 권고안 공개했다. 3가지 권고안은 1안으로 모든 국가 대상으로 최소 24% 관세 부과, 2안으로 12개국(한국, 중국, 베트남, 등) 대상으로 최소 53% 관세 부과(여타국은 2017년 대미 수출규모로 쿼터 부여), 3안으로는 모든 국가를 대상으로 2017년 대미 수출의 63% 쿼터 설정 등이다.

이어 2일(현지시간 1일) 트럼프 대통령이 글로벌 25% 관세 부과안을 언급하고 나섰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인터뷰] ‘정석(定石)’대로의 여행…삼주여행사 조중복 대표
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한국공연예술총연합회 송치만 회장, "케이팝랜드, 블록체인, 코인 면접 설명회 개최...미래를 말한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