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스포츠일반 더블
“8개 불꽃이 모인다”…평창 패럴림픽 성화봉송 시작국내외 총 8곳에서 채화된 성화, 3일 합화돼 9일까지 2018km 여정
2018 평창 동계 패럴림픽대회 성화봉송 여정 <사진=평창패럴림픽 공식 홈페이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장애인 올림픽)이 일주일 앞으로 다가온 가운데, 성화 봉송의 여정이 오늘(2일) 고창·안양·제주·청도·논산에서 정월대보름 달집태우기와 연계된 성화 채화 행사를 시작으로 오는 9일까지 8일간 이어진다.

패럴림픽 성화는 인간의 무한한(∞) 잠재력과 가능성을 상징하는 숫자 8의 의미에 따라 모두 8개의 성화로 이뤄진다.

8개의 불꽃은 패럴림픽이 발상지인 영국 스토크맨더빌과 국내 5개 지역에서 채화된 성화, 세계인의 염원을 담은 소셜캠페인의 의미인 디지털 성화,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의 성화 등이다.

국내외 총 8곳에서 채화된 성화는 오는 3일 지난 1988년 최초로 패럴림픽의 성화가 밝혀졌던 올림픽공원 평화의 광장에서 합화돼 총 2018km의 여정을 이어간다.

불꽃들은 장애인 주자 편의를 고려해 제주도 무공해 전기차 등 각 지역의 다양한 무장애 이동수단을 활용한 이색 성화봉송 행사를 통해 전달된다. 성화 주자로는 다문화가정, 소외계층, 사회공헌자 등을 포함한 각계각층의 국민 800명이 참여한다.

3일에는 성화 합화행사가 열려 서울시 초청공연과 합화 퍼포먼스, 성화주자 출발, 축하공연 등으로 꾸며질 예정이다.

도종환 문체부 장관은 이와 관련해 “이번에 패럴림픽 성화가 합화되는 것처럼 국민들의 마음이 하나로 빛나길 바란다”고 말했다.

2018 평창 동계패럴림픽대회는 강원도 평창에서 오는 9일부터 18일까지 10일간 개최된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인터뷰] 빙온젤아이스 전문기업 타스씨앤엠 김진기 회장
[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인터뷰] 권오을 바른미래당 경북도지사 후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