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준케이, 21세의 안타까운 이별 "회사 지하 화장실에서 통곡"
(사진=MBC 방송화면 캡쳐)

[KNS뉴스통신=황인성 기자] 준케이의 가슴 아픈 첫 사랑 이야기가 새삼 눈길을 끈다.

13일 주요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 상위권에 '준케이'가 올랐다. 이와 관련해 준케이의 사랑이야기가 다시 주목을 받고 있다. 준케이는 과거 MBC '라디오스타'에 출연해 '첫사랑에게 들려주고 싶은 노래'라는 주제로 자신의 첫사랑 이야기를 털어놨다.

당시 방송에서 준케이는 "데뷔 전 스물 한 살 때 연상의 여자친구와 교제를 했었다"고 말문을 열었다. 그는 "첫눈에 반했다. 사랑이 얼마나 뜨거운지를 알려준 사람이다. 마음을 표현하고 싶은데 그게 잘 안 돼서 이마에 뽀뽀를 하고 도망가기도 하고 그랬다"며 당시를 회상했다.

이어 준케이는 "서로 정말 잘 맞고 좋았다. 그런데 여자친구가 그동안 나에게 숨긴 비밀이 있었고 그걸 내가 알게 됐다. 그래서 여자친구가 내게 헤어지자고 전화를 했다"고 이별의 이유를 밝혔다.

준케이는 "그때는 정말 세상이 무너지는 줄 알았다. 회사 지하 화장실에서 이별 전화를 받았는데, 한 시간을 안 나가고 미친 듯이 울었다"고 털어놔 주변의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본 기사는 KNS뉴스통신 고유 콘텐츠입니다. 제휴 계약 없이 본지 기사를 상습 도용 중인 일부 언론사의 경우, 재차 도용시 법적 조치를 취할 것임을 사전 고지하는 바입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