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산업/에너지 더블
한전, 작년 연결 영업이익 5조, 전년대비 7조 감소전력구입비 증가 3조 5천억, 연료비 상승 2조 5천억, 발전·송·배전 설비 투자 증가 8천억 등

[KNS뉴스통신=김관일 기자] 한전력(사장직무대행 김시호)의 작년 영업이익이 전년 보다 7조원이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한전은 2017년 결산 결과 연결기준 영업이익이 4조 9532억원(잠정)으로 작년도 영업이익 12조원 대비 7조 484억원이 감소한 것으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지난 2017년 연결기준 당기순이익은 1조 5093억원(잠정)으로 작년도 7조 1483억원 대비 5조 6390억원 감소했다.

한전의 자체분석에 따르면 지난 2016년에 비해 2017년 영업이익이 약 7조원 감소한 주요 원인으로는 2017년 전력판매량이 전년 대비 소폭 증가하면서 전력 판매수익은 3000억원 증가했으나 해외사업수익 등이 7000억원 감소했으며, 민간 구입전력비(3조 5000억원), 연료비(2조 5000억원), 신규 건설된 발전기·송배전 설비의 감가상각비(8000억원) 등 영업비용이 전년 대비 크게 증가하여 영업이익을 감소시켰다.

영업비용이 증가한 원인을 세부적으로 살펴보면 민간 발전사로부터의 구입전력비가 전년 대비 3조 5000억원 가량(32.6%) 증가하면서 비용 인상을 유발했으며, 민간 전력구입비 증가의 주요 원인은 원전 안전 강화를 위한 추가 정비 등에 따라 민간 발전량 증가(2조 9000억원), 그 외 신재생 공급인증서(REC) 정산비용(3000억원) 등으로 추정된다.

현재 원전은 총 24기중 현재 10기가 정지해 있는데, 그 중 3기는 계획 예방정비, 나머지 7기는 추가정비 상태이다. 추가 정비중인 7기는 철판보수(4기) 등 안전보강을 위한 정비가 장기화된 것에 기인한 것이다.

원안위는 2016년 6월 철판부식 발견(한빛2호기) 이후 격납건물 철판(CLP, Containment Liner Plate)을 보유한 19기를 대상으로 부식 여부를 확대 점검하고 있다. 현재 19기 중 17기에 대한 점검이 끝났으며 나머지 2기에 대해서는 4월까지 점검을 시행할 계획이며, 현재까지 점검결과 17기 중 9기에서 부식이 발견되었으며 4기는 보수완료, 5기는 현재 보수 중으로 철판 교체 등 조속한 조치를 위해 노력하고 있다. 격납건물 철판은 원자로용기 용융 등 중대사고가 발생할 경우 방사선 누출을 방지*하는 국민안전과 직결된 설비로, 격납건물 철판 부식이 발견된 이상 국민불안 해소 및 원전 안전성 확보 차원에서 전 원전으로 점검을 확대해 철저히 정비하는 것은 불가피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한수원은 원전안전 관련 기준과 절차에 입각하여 철저히 정비할 예정이며, 원안위는 현재 정비중인 원전이 원자력안전법과 관련 기술기준에 따른 안전성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되는 경우 재가동을 승인할 계획으로 알려졌다.

한전운 국제 연료가격 상승, 원전의 안전점검 강화와 같은 외부 변수로 인해 영업이익이 전년에 비해 낮아졌으나 앞으로 경영효율화 등을 통해 비용을 절감해 국민들의 전기요금 부담을 최대한 줄여나갈 수 있도록 모든 조치들을 강구하겠다고 밝혔다.

김관일 기자  ki2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관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김상동 경북 예천군 前 부군수 "예천을 경북의 중심으로 세우겠다"[인터뷰] 김상동 경북 예천군 前 부군수 "예천을 경북의 중심으로 세우겠다"
[초대석] 조규영 서울특별시의회 부의장, 제9대 의회 마무리 소회[초대석] 조규영 서울특별시의회 부의장, 제9대 의회 마무리 소회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