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KNS TV 사회 더블
[KNS TV 오늘의 사건사고] 예인선 이용, 부산항서 일본밀항 알선 일당 18명 검거

밀항 이용 선박 내 은신장소.<사진=부산지방경찰청>

[KNS뉴스통신=장서윤 기자] 예인선을 이용해 부산항에서 일본 밀항을 알선한 일당이 경찰에 붙잡혔습니다. 특히 밀항에 성공한 4명은 일본 현지에서 도둑질을 하다 체포되기도 했습니다.

부산경찰청 국제범죄수사대는 밀항자 62살 U씨를 밀항단속법 위반 혐의로 구속하고 밀항 총책 59살 S씨 등 17명을 불구속 입건했습니다.

경찰은 또 밀항자 3명을 지명수배하고, 이들에 대한 국제공조수사를 요청했습니다.

운송 총책인 예인선 선장 56살 K씨 등 선원 7명은 2016년 12월 28일 오후 10시쯤 예인선 창고에 밀항자 U씨 등 4명을 숨긴 채 부산 영도구의 한 항구에서 출항, 약 10시간 뒤 U씨 등을 일본 시모노세끼항으로 밀항할 수 있도록 도운 혐의를 받고 있습니다.

그러나 61살 A씨 등 2명은 이들과 함께 밀항을 시도하려 했지만 사전에 적발돼 뜻을 이루지 못했습니다.

밀항 이용 선박.<사진=부산지방경찰청>

K씨 등은 일본에서 필리핀으로 바지선 운송을 의뢰받은 것을 악용, 밀항 알선 브로커 59살 L씨의 부탁을 받은 밀항자들을 접촉해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밀항자 4명은 1인당 2000만원 내외로 총 7200만원을 마련해 L씨에게 2000만원을, K씨 등 선원 7명에게 5200만원을 밀항 대가로 지불했습니다.

U씨는 국내 수배를 이유로 일본으로의 정상적인 입국이 어렵게 되자 다른 밀항자 3명과 함께 일본으로 밀항했습니다.

U씨는 다른 밀항자 3명이 현지에서 절도 혐의로 체포되자 자수하는 등 정상이 참작돼 먼저 추방됐고, 인천공항으로 입국과 동시에 경찰에 붙잡혀 구속됐습니다.

경찰은 일본 경찰 측에 국제공조수사요청을 하고, 밀항자 3명에 대한 조속한 송환을 추진하고 있습니다.

KNS뉴스 장서윤입니다.

[영상제공] 부산지방경찰청
[영상편집] 유지오 PD

장서윤 기자  dkd216@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장서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