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스포츠 통한 교류·소통이 곧 평화…전 세계에 보여줄 것”IOC총회 개회식 축사…“평창, 동계올림픽의 새로운 지평 열 것”
“北 평창 참가, 상상 현실 되고 염려 사라져…전 세계 향한 화해·평화 메시지 시작”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5일 “스포츠가 정치와 이념의 장벽을 뛰어넘을 수 있다는 사실을, 스포츠를 통한 교류와 소통이 곧 평화라는 사실을, 그것이 바로 올림픽 정신의 위대한 가치라는 사실을 이제 평창이 전 세계와 인류에게 보여줄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후 강원도 강릉아트센터에서 열린 제132차 국제올림픽위원회(IOC) 총회 개회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IOC는 상황이 어려울 때 대화와 평화가 올림픽 정신에 부합한다는 사실을 거듭 확인해 줬고, IOC의 협력과 활약이 평창 평화올림픽의 문을 활짝 열었다”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평창동계올림픽은 2020년 도쿄, 2022년 베이징으로 이어지는 동북아 릴레이 올림픽의 시작”이라며, “이 릴레이 올림픽이 동북아 지역의 평화와 발전, 더 나아가 인류의 평화와 번영에 기여한다면 우리 모두는 올림픽 역사에서 가장 의미 있는 올림픽 유산을 창조하게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그 벅찬 성취를 위해 이 자리에서 IOC는 물론 일본·중국·아시아 모든 나라와 지속적으로 협력하고 노력할 것을 약속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불과 한두 달 전까지만 해도 여러 나라에서 평창올림픽의 안전을 염려했다”며, “북한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하고 남북이 단일팀을 구성하는 평화올림픽도 많은 사람들에게 불가능한 상상처럼 여겨지곤 했다”고 말했다.

이어 “그러나 염려는 사라졌고 상상은 현실이 됐다. 동계올림픽 사상 가장 많은 나라에서 가장 많은 선수들이 평창올림픽에 참가한다”며, “북한 선수단의 참가 규모도 동계올림픽 사상 최대다. 남북한이 개회식에 공동입장 하고, 올림픽 사상 최초로 남북단일팀이 출전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지금 IOC와 대한민국은 우리가 함께 노력해온 평화롭고 안전한 올림픽 개막을 눈앞에 두고 이 자리에 있다. 정말 멋지지 않은가”라며, “토마스 바흐 위원장님과 IOC 위원 여러분께 특별한 감사를 표시하지 않을 수 없고, 북한의 장웅 위원께도 각별한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아울러 지난해 9월 IOC 페루 총회와 관련해 “‘올림픽은 모든 정치적 갈등을 넘어서는 것이며, 대화와 희망과 평화의 상징이다. IOC는 북한의 출전을 지지하며 북한 선수들의 출전 자격과 관련해 지원할 수 있다’고 바흐 IOC 위원장이 제안했다”며, “나와 우리 국민은 그때 평화올림픽의 문이 열리고 있음을 확신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동계올림픽이라는 세계인의 겨울 축제가 대한민국에서 열리는 데 특별한 의미를 느낀다”며, “68년 전 한국인들에게 이 겨울은 너무나 큰 슬픔이고 아픔이었다. 전쟁은 모든 것을 파괴했고 많은 사람이 고향을 떠나야 했고 가족을 잃어야 했다”고 언급했다.

이어 “제 부모님도 그 중 한 분이었다”며, “모진 추위와 싸우며 생사를 넘나든 그 해 겨울은 한반도에 깊이 새겨진 아픈 역사”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정말 놀라운 일이 벌어지고 있다. 분단된 국가, 전쟁의 상처가 깊은 땅, 휴전선과 지척의 지역에서 전 세계를 향한 화해와 평화의 메시지가 시작된다”며, “나는 이 사실이 우리 한국인뿐만 아니라 평화를 사랑하는 인류 모두의 기쁨일 것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제 대한민국은 준비됐다. 평창은 동계올림픽의 새로운 지평을 열 것”이라며, “이번 대회는 지금껏 세계가 경험하지 못한 최첨단 ICT 올림픽으로도 기록될 것이며, 선수단과 관람객은 세계 최초로 구축된 5G 이동통신 시범망을 체험하고 지상파 초고화질과 대화면 방송서비스를 받을 수 있다”고 설명했다.

아울러 “평창이 열어갈 새로운 지평, 그 중심에는 대한민국 국민들이 있다. 우리 국민들은 지난겨울 전 세계에 민주주의와 평화의 새로운 희망을 전했다”며, “대한민국 국민들의 탁월한 역량과 높은 시민의식이 평창올림픽과 대회 이후의 모든 긍정적인 변화를 이끌 것”이라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대한민국과 IOC의 우정이 더 깊어지길 바란다. 세계는 곧 강원도의 겨울 속으로 들어간다”며, “우리 모두 한걸음 더 평화로 나아간다. 여러분 모두 평창에서 만나자”고 말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