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외교 더블
한미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오늘(5일) 서울서 협의
사진=외교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한미 양국은 오늘(5일) 서울에서 북핵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한다.

6자회담 수석대표인 이도훈 한반도평화교섭본부장과 조셉 윤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특별대표는 이날 오후 외교부 청사에서 협의를 열고 북핵 협상 재개 방안 등을 논의할 예정이다.

한미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는 지난달 11일 미국 워싱턴에서 개최된 이후 25일만이다.

이 본부장과 윤 특별대표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남북대화 동향 등 최근 한반도 정세에 대한 평가를 공유하고,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조성된 남북대화를 북미대화로 연결하는 방안에 대해 심도 있는 협의를 가질 것으로 보인다.

앞서 윤 특별대표는 지난 2일 천해성 통일부 차관과 회동을 마친 뒤 기자들과 만나 “우리는 북한과 대화를 나누길 원한다”며, “비핵화로 이어질 신뢰할만한 대화를 원한다”고 밝힌 바 있다.

한편, 윤 특별대표는 6일에는 도쿄에서 가나스기 겐지 일본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과 미일 6자회담 수석대표 협의를 개최할 예정이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