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포츠 축구 싱글
[Match Review] ‘김신욱 결승골’ 한국, 라트비아에 1-0 승...터키 전훈 무패로 마감

사진 = 대한축구협회

[KNS뉴스통신=반진혁 기자] 대한민국이 라트비아에 승리하면서 터키 전지훈련 평가전을 무패로 마감했다.

한국은 3일 오후 11시 30분(한국시간) 터키 안탈리아에 위치한 마르단 스타디움에서 치러진 라트비아와의 A매치 평가전에서 1-0으로 승리했다.

이에 한국은 터키 전지훈련에서 치른 평가전을 무패로 마무리했다.

한국은 4-4-2 포메이션을 꺼내들었다. 이근호와 김신욱이 최전방에 중용됐고 이재성, 이찬동, 정우영, 이승기가 뒤를 받쳤다. 포백은 김진수, 김민재, 정승현, 고요한이 구축했고 골문은 김승규가 지켰다.

이에 맞서는 라트비아 역시 4-4-2 전술을 선택했다. 가우라스, 카자초크스가 공격을 책임졌고 주르콥스키스, 인드란스, 다미안 토레스, 흐미스가 미드필더진을 이뤘다. 수비는 오슈, 야고딘스키스, 프라이마니스, 콜레소브스가 나섰고 골키퍼 장갑은 익스텐스가 꼈다.

경기 초반 주도권은 한국이 잡았다. 이른 시간부터 맹공을 퍼부으며 계속해서 라트비아의 골문을 두드렸다. 전반 9분 왼쪽 측면에서 연결된 이승기의 크로스를 이재성이 날카로운 왼발 슛으로 분위기를 끌어올렸다. 이후에는 측면 크로스를 이용한 공격으로 세트 플레이에 주력했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이후 경기는 공방전으로 이어졌다. 한국은 계속해서 측면 이용을 고집하며 공격을 이어나갔고 라트비아는 수비에 무게를 두며 뒷문 단속을 단단히 했다. 그러던 전반 33분 한국이 선제골을 터트리며 리드를 잡았다. 코너킥 상황에서 이승기의 크로스를 김신욱이 머리로 라트비아의 골망을 흔들었다.

선제골을 기록한 한국은 기세가 올랐다. 이재성, 이근호 등이 문전에서 활발하게 움직이며 날카로운 플레이로 추가골을 노렸다. 전반 45분 김진수, 정우영에 이은 패스를 이재성이 결정적인 찬스를 맞이했지만 살리지 못했다. 이후 골은 나오지 않았고 전반은 한국이 1골 차로 리드한 채 마무리됐다.

사진 = 대한축구협회

후반 시작과 동시에 라트비아는 가우라스를 빼고 피요도로브스를 투입하며 최전방 공격 라인에 변화를 줬다. 후반 공격의 물꼬도 한국이 텄다. 전반 1분도 되지 않아 날카로운 왼발 슛, 이후 16분 위협적인 헤딩슛으로 라트비아의 간담을 서늘케 했다.

한국은 계속해서 라트비아를 밀어붙였다. 이근호, 김신욱, 이재성을 중심으로 공격을 펼치며 추가골을 노렸다. 하지만 빈번히 골키퍼의 선방으로 득점이 무산되며 아쉬움을 삼켰다.

이후에도 한국은 추가골을 위해 고군분투했지만 결실을 맺지 못하고 1골 차 승리에 만족해야했다.

반진혁 기자  prime101@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반진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