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우리 미래차 세계적 수준…국가적 모든 역량 투입해 발전”미래차산업 간담회…“2022년 35만대, 2030년 300만대 전기차 시대 열 것”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2일) “국가적으로 미래 자동차에 모든 역량을 투입해 발전시키는 것은 너무 당연하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경기 성남 판교창조경제밸리 기업지원허브에서 열린 미래차산업 간담회에서 “우리가 안이하게 출발해 늦은 것이 아닌지 걱정했는데 충분히 범정부 차원에서 노력하고 있고 우리 수소차·완전자율주행차 수준이 거의 세계적 수준에 와있다는 것을 확인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문 대통령은 “실제 자율주행차량을 어떤 시험 주행장이 아닌 일반 고속도로에서 탑승한다는 것에 내부에서 안전에 대한 걱정이 있었다”며, “탑승해보니 고속도로 자동차 제한속도 110km에 맞춰 빠르게 운행하며 앞차와 거리 맞추고 차선도 바꾸고 하는 게 정말 놀라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차량 주행에 아무런 문제가 없었고 수소차량도 한번 충전하면 600km를 갈 수 있고 정밀안내 지도만 갖춰지면 어디든 자율주행할 수 있는 수준까지 왔다는 사실을 알게 돼 아주 기뻤다”며, “전기차, 수소차 같은 미래자동차 보급을 늘리고 자율주행차에서 좀 더 앞서갈 수 있도록 국가가 모든 노력을 다해야겠다는 굳은 결심을 하게 됐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현재 전기차 2만5000대가 보급됐고 올해부터는 아주 빠르게 늘려 2022년 35만대 수준, 2030년엔 300만대 전기차 시대를 열 것”이라며, “그와 함께 수소차도 빠르게 늘어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자율주행차량은 2022년까지 모든 고속도로와 스마트도로에서 완전자율주행차 상용화가 되도록 목표를 세우고 2030년에는 모든 지역 자기 집에서 골목길, 일반도로, 고속도로를 거쳐 목적지 주차장까지 가도록 발전시키겠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우리가 1975년 포니에서 시작해 짧은 시간 세계적 강국이 됐듯이 수소차, 전기차 등 미래자동차 분야에서도 강국의 힘을 키워보자”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또 “전기차·수소차 등 친환경차는 배출가스가 없어 미세먼지의 훌륭한 대책이 돼 대기오염 문제를 상당히 해소할 수 있다”며, “수소차는 나아가 대기를 흡입하며 오염을 정화하는 효과가 있어 친환경 측면에서 꼭 필요하다”고 언급했다.

아울러 “완전자율주행차는 안전거리를 지키고 위험 대처 능력을 갖추게 되면서 교통사고 제로 시대가 이뤄지게 된다”며, “전통적인 차를 이용할 수 없었던 시각장애인·노약자까지 차를 이용할 수 있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다만 “전기차·수소차가 대세가 되면 기존의 부품업체들이 실업할 수 있어 새로운 일자리로 어떻게 옮길 수 있을 것인가에 대한 대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
[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