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천정배 "안철수가 추진하는 전당원투표 합당 결의 무효”당헌 개정·전당원 투표·합당 결의·신당 등록 모두 원천 무효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

[KNS뉴스통신= 박강복 기자] 천정배 전 국민의당 대표는 2일 “안철수 대표가 추진하는 전당원투표를 통한 합당 결의는 무효다. 정 합당을 하고 싶다면 당헌과 원칙에 의거해 전당대회를 통해 합당 여부를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천 전 대표는 이날 국회 의원회관 제8간담회실에서 열린 민주평화당 창당준비위원회 회의에서“안철수 대표가 중앙위에서 당헌을 멋대로 바꿔서 전당원 투표로 합당 결의를 하려는 것은 기상천외의 발상”이라고 비판하면서 “이런 식으로 합당 결의가 이뤄진다면 이는 무효”라고 주장했다.

천 전 대표는 “안 대표의 과거 비서실장이었던 문병호 전 의원조차 SNS방에 글을 올려 이 합당 결의에 대해 다음의 두 가지 절차적인 문제를 제기한 바 있다”면서 “▲ 합당에 관한 권한을 전당대회가 다른 어떤 기구에도 위임한 바 없으며 ▲ 만일 위임이 있었다 하더라도, 전당대회가 권한을 위임할 때에는 차기 전당대회에서 이를 추인한다는 것을 전제 조건으로 하는데 이 합당 결의의 성질상 국민의당의 차기 전당대회 자체가 있을 리가 없기 때문에 이 결의는 무효”라는 점을 언급했다.

천 전 대표는 또 “당헌 개정 또한 무효이고, 그 당헌에 의해서 전당원 투표가 이뤄진다 하더라도 무효이며, 그 전당원 투표에서 합당 결의가 이루어져 새로운 정당이 중앙선관위에 등록된다 하더라도 그 자체가 다 원천 무효”라고 강조했다.

천 전 대표는 “안 대표는 지금이라도 이런 무리한 일을 그만두고, 그야말로 합당을 하고 싶다면 정상적으로 국민의당 당헌에 따라 전당대회를 통해 합당여부를 결정해야 할 것”이라고 촉구했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단독인터뷰] 대한민국문학메카본부 황하택 이사장, "문학은 영적이며 모든 예술의 근본"
[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인터뷰]한국공공기관연구원 자문위원 임승범 노무사 "성공적 정규직 전환에 대해 말하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