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北 선수단, 오늘(1일) 방남…경의선 육로 대신 南전세기 이용北 선수 22명 평창올림픽 5개 종목 참가
사진=통일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평창동계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와 임원 등 32명이 오늘(1일) 방남한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한 선수 10명 등 북측 인원 32명은 이날 마식령스키장 남북 공동훈련에 참가한 남측 대표단과 함께 원산 갈마비행장에서 우리 측 아시아나 항공 전세기를 타고 내려오기로 했다.

이 전세기는 이날 오후 4시쯤 갈마비행장을 출발해 5시15분쯤 양양 국제공항에 도착할 예정이다.

양양공항에 도착한 북한 선수들은 곧바로 평창 선수촌으로 이동해 등록절차를 마친 뒤 강릉 선수촌에 입촌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평창올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선수 22명은 여자 아이스하키 선수 12명, 알파인 스키 3명, 크로스컨트리 스키 3명, 피겨스케이팅 페어 2명, 쇼트트랙 2명 등이다.

앞서 윤용복 체육성 부국장을 단장으로 한 북측 선발대는 지난달 25일 방남해 2박3일 일정으로 강릉과 평창, 서울 등에서 북한 선수단과 응원단, 기자단이 머무를 숙소, 개폐회식장, 프레스센터 등을 점검한 바 있다.

한편, 마식령스키장에서 공동훈련을 진행 중인 남북 스키선수들은 이날 오전 알파인스키 친선경기와 크로스컨트리 공동훈련을 마친 뒤 다시 전세기를 이용해 방남한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
[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