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박지원, 안철수 조건부 사퇴 카드에 “구정치 뺨치는 안철수 새정치”“안철수 사퇴 발언은, 중재파 공갈유인책“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

[KNS뉴스통신=박강복 기자] 박지원 국민의당 전 대표는 31일, 안철수 국민의당 대표가 중재파 의원들이 통합신당 합류한다면 대표직을 사퇴하겠다는 '조건부 사퇴' 카드를 꺼내든 것과 관련해 “'안철수 꼼수정치'는 구정치 뺨치는 안철수 새정치”라고 비판했다.

박 전 대표는,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오늘 안철수 대표가 중재파 합류 시 2월 13일 사퇴하겠다는 발언은 다중포석”이라면서 “중재파 전원이 합류하지 않으면 전대 후 사퇴도 않겠다는 공갈유인책이고, 한편으로 중재파가 다 오지 않으면 유승민 대표 공동대표 제안에 대한 사실상 수락의 포석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중재파 전원이 안 오면 공동대표도 못 주겠다는 욕심, 만약 전원 다 오면 공동대표를 주겠다는 꼼수, 나아가 지방선거에서 패배하면 유승민과 중재파 공동대표가 책임 사퇴하고 결국 자신은 대표를 하겠다는 계산도 있으리라 생각된다”고 주장했다.

박 전 대표는 “해방 후 '미국은 믿지 말고 소련에는 속지말라, 일본은 일어선다'는 말이 회자되었다. 새삼 오버랩된다”고 비꼬았다.

한편, 안철수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중재파들이) 함께 해준다면 신당이 창당 되는 날인 2월 13일 통합을 완결시키고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히면서 "제 사퇴가 보다 많은 분들이 통합에 함께할 길이라면 기꺼이 하겠다"고 말한 바 있다.

박강복 기자  pkb7657@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강복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