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환경/날씨 더블
오늘 35년 만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맨눈 관측 가능”
사진=국립과천과학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오늘(31일) 밤 35년 만의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이 찾아온다.

국립과천과학관에 따르면 달이 지구에 가까이 접근해 크게 보이는 슈퍼문과 한 달에 보름달이 두 번 뜨는 블루문이 개기월식과 겹치는 현상은 지난 1982년 이후 이날 처음이다.

이번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은 이날 서울의 경우 오후 8시 48분 6초에 달의 일부분이 가려지기 시작할 예정이다. 이어 오후 9시 51분 24초 달이 지구 그림자에 완전히 들어가기 시작해 10시 29분 54초에 최대에 이르고 11시 8분 18초까지 지속된 뒤 새벽 1시 10분 월식의 전 과정이 종료된다.

월식은 달이 지구 그림자 속으로 들어가 어두워지는 현상으로 달의 일부가 가려질 경우에는 부분월식, 전체가 다 가려질 경우에는 개기월식이다.

개기월식은 오는 7월 28일에도 다시 나타나지만 새벽에 월식이 시작돼 월식 전체를 다 볼 수 없고 특히 슈퍼 블루문 개기월식은 19년 뒤인 2037년 1월 31일에나 볼 수 있을 것으로 예상된다.

국립과천과학관은 “맨눈으로도 개기월식은 쉽게 볼 수 있지만 작은 망원경이나 쌍안경을 사용하면 더욱 선명하고 자세하게 관측할 수 있다”고 설명했다.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
[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