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정치일반 더블
北, 금강산 합동공연 일방 취소 통보…정부 “매우 유감”정부 “남북 합의 사항 반드시 이행해야”
사진=통일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북한이 다음달 4일 진행하기로 합의했던 금강산 남북 합동문화공연을 돌연 취소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북측은 29일 오후 10시10분쯤 남북 고위급 회담 북측 단장인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위원장 명의의 통지문을 통해 “2월4일 금강산에서 진행하기로 합의했던 남북 합동문화공연을 취소한다”고 통보했다.

북측은 통지문에서 “우리 측 언론이 평창올림픽과 관련해 북한이 취하고 있는 진정어린 조치들을 모독하는 여론을 계속 확산시키고 있다”며, “이 가운데 북한 내부의 경축행사까지 시비해 나선 만큼 합의된 행사를 취소하지 않을 수 없다”고 언급했다.

이에 대해 정부는 “북한의 일방적 통보로 남북이 합의한 행사가 개최되지 못한 데 대해 매우 유감스럽게 생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어렵게 남북관계 개선에 첫발을 뗀 상황에서 남과 북 모두 상호 존중과 이해의 정신을 바탕으로 합의한 사항은 반드시 이행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북한이 통지문에서 언급한 내부 경축행사는 2월8일 진행할 것으로 보이는 ‘건군절’ 열병식을 의미할 가능성이 크다. 국내 일부 언론에서 열병식을 비판하자 이를 이유로 금강산 합동공연을 취소한 것으로 풀이된다.

다른 한편에서는 북한이 밝힌 정치적 상황보다 금강산 공연장의 수리 문제 등 실무적 차원의 문제가 있었을 것이라는 관측도 나온다.

아울러 우리 정부가 ‘대북제재 위반 논란’에 휩싸인 것에 북한도 부담을 느껴 선제적으로 합동공연을 취소했을 가능성이 있다는 추측도 나오고 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icon北 선발대, 방남 이틀째…평창서 숙소·경기장 집중 점검 icon北 선발대, 오늘(25일) 방남…강릉·평창·서울서 경기장 등 점검 icon통일부 “北 예술단 공연일정 통지 내용 동의 의사 전달” icon南 선발대, 방북 이틀째…마식령스키장·갈마비행장 집중 점검 icon南선발대, 오늘 방북…금강산·마식령스키장 등 사전 점검 icon북한, 현송월 이끄는 예술단 파견 중지 조치 "이유는?" icon北, 20일 현송월 단장 등 예술단 사전점검단 7명 파견 통지 icon정부 “北 평창올림픽 참가 계기 한반도 평화 구축 위해 최선” icon남북 실무회담, 선수단 파견 및 다양한 논의 "복잡한 문제 얽혀있어" icon北 “평창 응원단 230여 명 파견…대표단 서해선 육로 방남” 제시 icon실무회담 南 대표 “실무 문제 중점 논의…차분하게 임할 것” icon남북, 北 관현악 예술단 140여 명 파견 합의…육로 이동 예상 icon남북, ‘北 평창 참가’ 실무회담 17일 판문점 남측서 개최 icon남북, 오늘 ‘北예술단 파견’ 실무접촉…“좋은 결과 위해 차분하게 협의” icon평창 동계올림픽 참가 예상되는 북한 모란봉악단 현송월 관심 icon북한선수단 응원, 발 벗고 나선 지자체 icon통일부 “남북 실무회담, 20일 IOC 최종협의 전에 열릴 듯” icon남북회담 결과… 여당 '성공적' vs 야당 '아직 갈 길이 멀다'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