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경기 더블
경기도 9799건 화재 발생....지난해 한해동안48.1%가 부주의 때문, 인명 651명. 재산 2406억원 피해발생

[KNS뉴스통신=윤광제 기자]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화재의 절반(48.1%)이 부주의에 의한 것이며, 특히 대형화재 7건 가운데 2건이 용접·용단 작업 때문이라는 조사결과가 나왔다.

11일 경기도재난안전본부에 따르면 지난해 경기도에서는 총 9,799건의 화재가 발생해 651명(사망 78명, 부상 573명)의 인명피해와 2,406억여원의 재산피해가 발생했다.

발생건수는 2016년도 1만 147건에 비해 348건(3.4%) 감소했으나 사망자는 8명(11.4%), 부상자는 63명(12.4%), 재산피해는 520억원(27.6%)이 증가했다.

하루 평균 26.8건의 화재로 1.8명의 인명피해와 6억5천만원의 재산피해가 난 것으로 조사됐다.

장소별로는 교육, 업무, 의료복지등 비주거 건축물에서 3,887건(39.7%)의 화재가 가장 많았으며 주거 2,291건(23.4%), 차량 1,168건(11.9%) 순으로 나타났다.

화재원인은 부주의 4,713건(48.1%), 전기적요인 2,358건(24.1%), 기계적요인 1,366건(13.9%)이 많았다.

특히 화성 메타폴리스 상가 화재 등 지난해 경기도에서 발생한 7건의 대형화재 중 2건이 용접·용단 작업이 원인인 것으로 조사돼 작업자의 안전의식과 안전한 작업환경 조성이 절대적으로 필요한 것으로 드러났다.

임정호 경기도재난안전본부 대응구조구급과장은 “부주의로 인한 화재가 아직도 절반에 가깝다는 조사결과는 화재예방에 신경을 쓰면 얼마든지 화재를 줄일 수 있다는 것을 나타내는 것”이라며 “특히, 27명의 사망자가 발생한 주택화재는 단독경보형감지기와 주택용 소방시설만 설치해도 크게 줄일 수 있어 이에 대한 관심이 필요하다”라고 말했다.

윤광제 기자  ygj700@daum.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윤광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