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한미 정상 “남북대화, 비핵화 위한 북미대화로 이어질 가능성 있다”文대통령-트럼프, 10일 전화 통화…트럼프 “北과 대화 열려있어”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한미 정상은 현재 진행 중인 남북대화가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내다봤다.

문재인 대통령과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전날 밤 10시부터 30분간 전화 통화를 갖고 지난 9일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에 대해 설명하고 한미 간 공조를 더욱 강화하기로 했다고 윤영찬 청와대 국민소통수석이 서면 브리핑에서 전했다.

양 정상은 남북대화가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를 넘어 자연스럽게 한반도 비핵화를 위한 북미대화로까지 이어질 가능성이 있다고 전망한 뒤 향후 남북 간 회담 진행상황을 긴밀히 협의하기로 했다.

특히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에서 “월스트리트 저널이 최근 내가 북한에 대한 군사적 공격을 검토하고 있다고 보도했으나 이는 전혀 사실이 아니다”며, “남북대화가 진행되는 동안에는 북한에 대한 어떤 군사적 행동도 없을 것임을 분명하게 알려주기 바란다”고 말했다고 윤 수석은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또 “적절한 시점과 상황 하에서 미국은 북한이 대화를 원할 경우 가능성이 열려있다”고 말했다.

두 정상은 “대화의 성공을 위해 확고한 입장을 견지해나가는 것이 필요하다”고 의견을 같이했다.

문 대통령은 이날 통화에서 트럼프 대통령에게 남북 고위급 회담 결과를 설명하고, “회담 성과가 트럼프 대통령의 확고한 원칙과 협력 덕분이었다”고 평가했다.

트럼프 대통령이 이처럼 남북대화가 북미대화로 이어질 가능성을 직접 언급함에 따라 한반도 긴장 수위가 급속도로 낮아지, 북미대화 가능성이 현실화되는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오고 있다.

한편, 두 정상의 전화 통화는 문 대통령 취임 이후 9번째다. 앞서 한미 정상은 지난해 5월10일, 8월7일, 9월1일, 9월4일, 9월17일, 11월29일, 11월30일, 올해 들어서는 지난 4일 통화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