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세계(국제) 유럽
스위스 체르마트, 13,000명의 관광객 폭설로 갇혀
폭설로 도로가 막힌 후 스위스의 작은 스키리조트에서 한 청년이 스노우보드를 옮기고 있다 © AFPBBNews

[크레디트 ⓒAFPBBNNews=KNS뉴스통신] (제네바=AFP) 알파인 리조트는 9일(현지시간) 스위스에서 가장 인기 있는 스키 장소 중 하나인 체르마트(Zermatt)에 만 3,000여 명의 관광객이 폭설에 갇혔다고 밝혔다.

리조트 관계자는 스위스 남부 발레(Valais) 주에 있는 스키리조트를 잇는 모든 도로와 열차가 눈으로 마비됐다고 AFP에 전했다.

이어, 현재 “체르마트에 약 만 3,000명의 관광객”이 발이 묶였다고 말하며 홈페이지를 통해 “출발과 도착이 지금 불가능하다”라고 경고했다.

주요 도로가 8일 아침부터 폐쇄됐고 기차 운행이 그날 저녁 중단됐다.

체르마트에는 약 5,500명이 살고 있고 호텔과 임대 아파트에 만 3,400명을 수용할 수 있다.

그러나 눈사태 위험으로 인해 당분간 관광객들은 눈을 즐길 수 없을 것으로 보인다.

발레 주의 다른 마을도 폭설로 고립됐다. 발레 주의 심플론(Simplon) 고개는 24시간 동안 2m의 눈이 쌓였다고 ATS 뉴스가 보도했다.

그 외 다른 지역도 폭우로 약 20명이 대피하고 벵엔(Wengen)에서 열린 월드컵 남자 활강 대회도 눈과 강풍으로 취소됐다고 주최 측은 밝혔다.

© AFPBBNews

AFPBBNews=KNS뉴스통신  .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AFPBBNews=KNS뉴스통신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