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노동 더블
작년 구직자들 최악 실업난…청년층 실업률 9.9%로 역대 최고
자료=통계청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2017년 한 해 구직자들이 최악의 취업난을 겪은 것으로 나타났다. 10일 통계청이 발표한 '2017년 12월 및 연간 고용동향에 따르면 작년 취업자는 2천655만2천명으로 전년보다 31만7천명 증가에 그쳤다. 실업자도 102만 8천명에 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실업자 수치는 지난 2000년 가은 기준으로 통계 작성을 시작한 이래 가장 높은 수치다.

20~24세 연령대와 50대 등에서는 실업자가 감소했으나 60세 이상, 청년에 해당하는 25~29세, 30대에서 증가한 것으로 통계청은 파악됐다. 전 연령대 실업자는 102만 8000명으로 전년보다 1만 6000명 증가해 역시 역대 최고치를 나타냈다. 전체 실업률은 3.7%로 2016년과 동일한 수치다.

제조업 취업자수는 446만 9천명으로 전년보다 1만 2천명(0.3%) 감소해 전년도 감소했던 5천명감소보다 감소 폭이 커졌다. 특히 청년층(15~29세)의 실업률은 9.9%로 역대 최악의 청년 실업률을 나타냈다. 구직단념자는 48만 3천명으로 전년보다 3만 6천명 늘었다.

작년 비경제활동인구는 1천617만1천명으로 전년보다 2천명 증가했는데 사유별로 보면 육아(-7.0%), 재학·수강 등(-1.9%), 심신장애(-3.4%) 등에서는 감소했고 쉬었음(6.5%), 연로(3.4%) 등에서 증가했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최근 청년 고용상황이 안 좋다"면서도 "다만 11월은 공무원 추가 채용 시험 원서 접수가 있었고 12월은 조사 대상 기간에 지방직 공무원 시험이 있었다. 그래서 20대와 청년층 중심으로 기존 구직단념자 취업준비생이 실업자로 옮겨온 게 아닌가 생각된다"고 평가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