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6-06 13:07 (토)
증평군, ‘2018 재해예방 정비계획’ 발표
상태바
증평군, ‘2018 재해예방 정비계획’ 발표
  • 김찬엽 기자
  • 승인 2018.01.10 10: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긴모랭이 소하천<사진 = 증평군청>

[KNS뉴스통신=김찬엽 기자] 충북 증평군이 재해위험지역 정비를 위한 ‘2018년 재해예방 정비계획’을 발표했다.

군은 재해위험이 높은 미정비 소하천 및 급경사지 붕괴위험지역의 자연친화적인 정비로 재해를 예방하고 생태계를 보전하기 위해 이번 계획을 수립했다.

군은 계획에 따라 이재영 부군수를 단장으로 8명의 담당직원으로 구성된 추진단을 구성했다.

올해 증평군의 주요 정비대상은 소하천 3개소와 급경사지 1개소 등 총 4개소이다.

우선 군은 지난 2015년부터 각 30억원씩 투입해 추진 중인 증평읍 연탄리 일원의 금곡소하천 정비사업(연장 1.376km)과 증평읍 내성리부터 증천리에 걸쳐있는 안골소하천정비사업(연장 0.668km)을 연내에 마무리 할 방침이다.

또 올해 첫 사업대상지로 선정된 증평읍 미암리 일원의 긴모랭이소하천 1km구간에 대해서는 1월 중 설계용역에 착수해 6월부터 행정절차 및 보상절차 등 사전절차를 이행할 계획이다.

32억원이 투입되는 긴모랭이소하천 정비사업은 오는 2020년에 준공될 계획이다.

군은 올해부터 2020년 준공을 목표로 좌구산 휴양림으로 통하는 길목으로 사람의 통행이 잦은 증평읍 율리 일원(산 69-13번지)의 급경사지 정비에도 나선다.

총 사업비 40억 원이 투입되는 이 사업을 통해 군은 사면정비 및 낙석방지책, 낙석방지망 등을 설치해 사면유실, 급경사지 안전사고 등의 재난을 예방할 계획이다.

군 관계자는“수립된 계획에 따라 차질 없이 사업을 추진하는 한편 부실시공 예방 등 사업관리에도 철저를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찬엽 기자 kcy5076@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