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남북회담 결과… 여당 '성공적' vs 야당 '아직 갈 길이 멀다'
<사진=통일부>

[KNS뉴스통신=박정민 기자] 지난 9일 판문점에서 열린 남북 고위급 회담 결과에 대한 여야 반응이 확연한 차이를 드러냈다. 민주당은 기대 이상의 성공적 회담이라고 자평했고, 자유한국당은 '혹시나'했더니 '역시나' 였다며 비판했다.

더불어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이날 현안 서면 브리핑을 통해 "이번 회담은 9년 여간 지속되어온 남북 냉각기를 깬 본격적인 해빙의 자리였다"고 밝혔다. 또 "문재인 정부의 진정성 있는 노력의 결실로, 2년 여만의 자리라고는 믿기 어려울 정도로 기대 이상의 성과를 낸 성공적인 회담이었다"고 자평했다.

백 대변인은 "평창올림픽 개막까지 불과 한 달 남은 상황에서 북측의 고위급 대표단을 비롯하여 민족 올림픽위원회 대표단·선수단·응원단·예술단·참관단·태권도시범단·기자단 등 대규모 파견 등 실질적인 성과를 이끌어냈다"며 "이는 평창올림픽 성공을 위한 화룡점정이다"라고 강조했다.

또 이번 회담에서 '남북군사당국회담 개최를 이끌어 낸 것'에 대해서는 '매우 진일보한 조치'라고 했다.

자유한국당도 전희경 대변인 논평을 통해 "공개된 3개항의 공동보도문 내용은 남북 회담을 왜했는지 회의감마저 들게 하는 내용뿐이었다"며 강도 높게 비판했다.

그러면서 "모든 문제를 당사자인 남북이 대화로 해결한다는 것은 무슨 의미인가?"라며 "만약 이것이 '민족 문제는 민족끼리 푼다'는 것을 의미한다면 미래의 안전을 넘겨 준 치명적인 결과가 아닐 수 없다"고 비꼬았다.

이어 "남북관계의 주도권을 잡기는커녕 북한에 끌려가는 남북 관계를 위해 평창올림픽이 악용된다면 북한 선수단은 결코 환영받지 못하는 존재가 될 것이다"라면서 "북한의 근본적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의 모든 대화 및 스포츠 등을 통한 평화 논의는 보여주기에 불과하다"고 비난했다.

한편, 회담 결과에 대해 국민의당은 "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는 상당한 진전을 이루었다는 점에서는 환영하지만 북한의 핵과 미사일 발사의 근본적인 변화가 없는 상태에서 지나친 기대는 아직 금물이다"라고 했고 바른정당은 "2년 만의 회담이 순조롭게 마무리 된 것은 다행이지만 우리의 비핵화 언급에 북이 강한 불만을 표출한 것에 대해서는 아직 갈 길이 멀다"고 평가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인터뷰]장애인문화신문 강동규 편집사장, "사회 지도층,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정책 펼쳐야"
[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인터뷰] 장애인문화신문 유환섭 상임고문, "장애인을 위한 올바른 길잡이..."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