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靑 “한-UAE, 양국관계 포괄적·전면적 발전 방안 심도 있게 논의”임종석 실장-칼둔 청장 회동…“고위급 소통 채널 유용성 확인, 활성화 합의”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임종석 대통령 비서실장과 방한 중인 칼둔 칼리파 알 무바라크 아랍에미리트(UAE) 아부다비 행정청장은 오늘(9일) 회동을 갖고 한국과 UAE의 기존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포괄적·전면적으로 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청와대가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오후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임 실장과 칼둔 특사는 한국과 UAE 양국이 그간 전략적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온 현황을 평가하고 앞으로 양국 간 실질협력을 보다 포괄적이고 전면적으로 심화·발전시키기 위한 방안을 심도 있게 논의했다”고 말했다.

박 대변인은 “양측은 임 실장과 칼둔 특사간의 고위급 소통 채널의 유용성을 확인하면서 기존 양국의 외교장관 간 전략대화, 기재부총리와 경제장관 간 경제공동위원회 등 협의채널을 더욱 활성화하기로 했다”고 설명했다.

또한 “칼둔 청장은 에너지·전자 등 산업 분야와 관광 분야 등에서 양국 간 기존 협력단계를 더욱 강화해 나가고자 하는 의지를 표명했고, 임 실장은 양국 간 제반 협력이 더욱 활성화 될 수 있도록 적극적 노력을 경주하겠다고 언급했다”고 전했다.

박 대변인은 “다양한 분야에서 양국이 서로 필요로 하는 것에 대해 협력관계를 유지하기로 했고, 중동으로의 우리 기업의 진출계획 등에 대해 스스로 자문을 심도 있게 하는 정성을 보였다”고 말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칼둔 청장은 임 실장과 회동에서 에너지 분야에 가장 큰 관심을 보였다. 특히 재생에너지 분야에 굉장히 관심이 집중됐다”며, “군사 국방 분야도 실질적으로 필요한 부분에 대해 얘기를 많이 했다”고 밝혔다.

임 실장의 UAE 방문 이후 제기된 양국 갈등설 등 각종 의혹과 관련해서는 “칼둔 청장이 양국 간의 관계를 결혼에 비유했다”며, “결혼생활은 항상 좋을 수 없고 때로는 안 좋을 수 있지만 어려움을 극복하고 화합해서 가는 것이 결혼이 아니겠느냐고 말했다”고 전했다.

그러면서 “이날 회동에서 두 사람은 지금까지 제기된 의혹이 아니라 미래 관계에 90% 이상 집중할 정도로 대화가 이뤄졌다”고 덧붙였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