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침수·붕괴 등 재해위험지역 조기정비에 1조 3133억원 투입
침수위험(경남 양산)지역 공사전후 모습<사진=행정안전부>

[KNS뉴스통신=김린 기자] 정부가 올해 침수·붕괴 등 재해위험지역 조기정비에 지난해 대비 320억 원 증가한 1조 3000억여 원을 투입한다.

행정안전부는 여름철 태풍·호우로 반복적인 침수피해가 발생하거나 급경사지 사면, 저수지 등의 노후화로 붕괴위험이 있는 시설 등 5개 사업 총 935개소에 2018년 한 해 동안 1조 3133억 원을 투입해 조기 정비에 나선다고 3일 밝혔다.

도심지 침수 피해지역에 배수펌프장·저류지를 설치하고 사면과 저수지 붕괴위험 지역에는 시설물을 보수·보강할 계획이다. 홍수범람 위험이 있는 소하천에는 제방과 호안을 설치한다.

행정안전부는 빠른 사업추진을 위해 지난 1일부터 지자체와 조기추진단을 구성해 운영하고 오는 2월 말 조기발주(90%)와 우기 전 주요공정 조기완공(60%) 등을 목표로 하고 있다. 아울러 상반기에 예방사업 예산의 58%이상 투입해 일자리를 창출하고 지역경제 활성화를 지원할 계획이다.

<자료=행정안전부>

김린 기자  gri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김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인터뷰] 영원한 뮤지컬 디바 박해미, 키스 앤 메이크업이 드리는 선물
[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인터뷰] 20년 조연배우 신성식의 영화인생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