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건/사고 KNS단독보도
[KNS TV]박승철헤어스투디오, 장애청소년 미용 거부 물의이유없이 장애우 문전박대로 사회공헌 이미지 실추

[KNS뉴스통신=양태경 기자] 박승철헤어스투디오 서울 아산병원점이 장애인 청소년의 미용을 거부하고 문전박대하며 장애우를 차별 대우한 사건이 발생해 논란이 되고 있다.

장애우 보호자는 인터뷰를 통해 박승철헤어스투디오가 ‘한국소비자원 고객만족도 1위’, ‘편견없는 세상만들기’ 프로젝트를 내세워 대외 홍보를 하고 있는 것과는 전혀 딴판으로 서비스를 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다운증후군 및 지체장애를 앓고 있는 아들을 둔 김모씨는 지난 13일 장애인 아들 박군(가명, 16세)의 치료를 위해 서울 A 종합병원에 갔다가 아들의 이발을 위해 병원에 입점해 있는 박승철헤어스투디오 아산병원점(이하 미용실)을 들렀는데, 이유없이 미용을 거부당하는 황당한 일을 겪었다.

김씨는 평소 일주일에 한번씩 정기적으로 아산병원을 방문해 치료를 받았기 때문에 이 곳 미용실에서 이발을 거부당하리라고는 꿈에도 생각하지 못했다.

김씨는 이날 오전 11시30분경 장애인 아들 박군을 미용실 밖에 세워둔 채 병원 미용실에 들어가 아들의 이발이 가능한지 문의를 했다.

이에 미용실 여직원이 아들을 한 번 본 뒤 5분 정도 기다리라고 해서 미용실 밖에서 기다리고 있었다. 미용실 여직원은 잠시 뒤 나와서 장애인 박군의 이발을 해줄 수 없다고 말했다.

본지는 지난 보도에 이어 김씨와 인터뷰를 통해 사연을 들어봤다.

김 씨는 인터뷰에서 "아들의 이발을 몇번이나 부탁했지만 박승철 헤어스튜디오는 아무런 이유를 밝히지 않은채 대꾸도 없이 쳐다볼뿐 이발을 거부했다." 며 박군의 몸무게가 46키로그램(㎏) 정도이니 같이 들어주면 미용실 의자에 앉을 수 있고 미용도 가능하지 않느냐”면서 몇 번에 걸쳐 이발을 부탁했음에도 거부당했다고 밝혔다.

김씨는 특히 "당시 미용실에는 남자직원도 있었고 따라서 아들의 이발을 해줄 수 있었을텐데도 몇 번의 이발 부탁에도 팔짱만 끼고 쳐다볼 뿐 아무런 대꾸도 하지 않았다. 박승철헤어스튜디오는 마치 알아서 그냥 가라는식으로 문전박대를 했다"고 말했다.

김씨는 “유명 프랜차이즈인 박승철헤어스투디오가 장애인을 차별하는 서비스를 하는 것은 이해할 수 없다."며 "해당 미용실은 프랜차이즈 헤어숍 부문 직원서비스 만족도가 가장 높다고 들었는데 동네에서도 당하지 않는 이런 일을 하물며 장애인과 환자들이 많은 종합병원에 입점해 있는 미용실에서 겪어 더 황당하고 속상했다”고 억울해 했다.

김씨는 이어 “종합병원에 입점해 있는 미용실에서 이발을 거부당하는 황당한 일을 당해 속상해서 멍하니 서 있는데 같이 입점해 있는 옆 이발소에서 아들의 이발을 해줘서 고마웠다.”고 말했다.

김씨는 "사건이 발생한 몇일이 지났는데도 박승철헤어스튜디오 서울 아산병원점은 사과 한마디 없었다"며 분개했다.

이와 관련 본지가 박승철 헤어스투디오 아산병원점 관리자의 해명을 들어봤으나 그는 “할말이 없다. 권한이 없다"고 말했다.

지난 기사가 나간 뒤 뒤늦게 취재에 응한 박승철 헤어스투디오 본사 관계자는 "아산병원점에서 장애우 청소년의 미용을 거절한 것은 맞다”면서 “당시 해당 미용실 남자직원이 휴무 중이어서 장애우 청소년을 미용 의자에 앉힐 수 없는 상황 때문이었지만 불편을 끼친 점은 미안하게 생각한다. 장애우 보호자를 찾아가 사과하겠다.”고 밝혔다.

장애우 차별 논란을 일으킨 서울 아산병원점의 본사인 박승철헤어스투디오는 그동안 ‘한국소비자원 선정 2017 헤어프랜차이즈 소비자만족도 1위’를 내세우고 ‘한국소비자원 고객만족도 1위’ 내용을 홈페이지에 게재하며 서비스의 우수성을 자랑해 왔다.
이 회사는 또 ‘박승철헤어스투디오의 편견 없는 세상 만들기’ 행복바이러스 프로젝트와 교육후원 프로젝트 ‘소년소녀 가장에게 꿈을 드립니다’ 등의 구호를 앞세워 소년소녀 가장에게 미용인의 꿈을 후원한다고 홍보해 왔다.
박승철헤어스투디오는 특히 ‘나눔 사랑 = 행복 두배’ 희망드림 프로젝트 ‘환우의 꿈을 응원합니다’라는 구호를 주창해 왔으나 이번 장애우 미용 거부 사건이 발생하면서 앞과 뒤가 다르다는 비판을 면치 못할 것으로 보인다.

양태경 기자  tkyangku@gmail.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양태경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나눔으로 만들어가는 진짜 아름다움, 바니뷰티 길민성 대표를 만나다.[인터뷰] 나눔으로 만들어가는 진짜 아름다움, 바니뷰티 길민성 대표를 만나다.
[인터뷰]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수제화 장인 지쎄(GISSE) 이한춘 대표[인터뷰] 소비자 마음 사로잡는 수제화 장인 지쎄(GISSE) 이한춘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