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 부산대 발전기금 기부부산대가 뉴노멀 시대 글로벌 인재 산실되길...
최병오 회장(오른쪽)이 부산대에 발전기금 1억원 기부함<사진=패션그룹형지>

〔KNS뉴스통신=이민영 기자〕최병오 회장(패션그룹형지)이 이달 7일 전호환 총장실을 방문해 국립부산대학교(총장 전호환)에 발전기금 1억원을 기부했다. 최병오 회장은 부산 출신으로 사업을 맨손으로 시작해 연매출 1조원이 넘는 종합패션유통기업인 패션그룹형지를 키워낸 입지전적인 기업인이다. 그는 서울대를 비롯한 패션학과가 특화된 대학에도 상당한 재원을 기부한 바 있다. 이번 기부는 ‘고향에 무엇인가 돌려드리고 싶다’는 평소의 소신을 가지고 있는 바 이를 실천한 셈이다. 지난 3월 사하구 하단동에 쇼핑몰이자 문화공간인 ‘아트몰링’을 오픈하는 등 부산 경남을 중심으로 유통 사업도 활발히 펼치고 있다.

부산대 경영대학원 최고경영자과정(AMP) 60기인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은 지난 2016년 3월부터 부산대 경영대학원 AMP 총동창회장직을 수행하고 있으며, 내년 3월 임기만료 이임할 예정이다.

최병오 회장은 “뉴노멀 시대에 글로벌 리더를 양성하는데 발전기금이 쓰이길 바란다”며 “고향의 거점 국립대학인 부산대가 지역을 넘어 세계적 명문 대학으로 발전하길 기원한다”고 말했다.

전호환 부산대 총장은 “최병오 회장님의 기금 출연에 감사함을 전한다”며 “학교 발전에 대한 회장님의 깊은 뜻을 기려, 우리 대학을 최고의 인재를 양성하는 산실로 발전시켜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최병오 패션그룹형지 회장은 부산대 이외에도 서울대, 단국대, 숙명여대, 전주대 등 국내 주요대학에 강의실 설립과 인재양성을 위한 장학 사업을 꾸준히 펼치고 있다.

이민영 기자  mylee063@naver.com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민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