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국민의당 제주도당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 막지 말라"

[KNS뉴스통신] 국민의당 제주도당이 "박지원 전 대표는 더이상 바른정당과의 통합 논의를 막지 말 것을 요구한다"고 촉구했다.

국민의당 제주도당은 5일 성명을 내고 "박지원 전 대표의 바른정당과의 통합 반대는 호남의 저항적 지역주의에 편승해 정치적 기득권을 유지하려는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도당은 "박지원 전 대표는 안철수 대표가 추진하는 바른정당과의 통합에 대해 '안철수 대표가 3당 통합의 길, 제2의 YS길로 가고 있다'며 비판하고 있다. 이는 명백한 사실 왜곡이다. YS가 했던 3당 통합은 지역패권주의 정치세력들이 권력을 확대·재생산하기 위하여 모인 것이다"라고 했다.

이어 "국민의당이 지역패권주의 정치세력인가? 바른정당이 지역패권주의 정치세력인가? 아니다. 정도의 차이는 있을 수 있지만, 지역패권주의와 싸우고 있는 정당이다. 때문에 두 정당사이의 연대 및 통합 가능성에 대해 충분히 논의할 가치가 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두 정당이 통합해 지금의 거대 양당 구조를 타파해 낸다면 그것이 영·호남 화합"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국민의당에는 호남지역에 기반을 둔 다수의 현역의원뿐만 아니라 '거대 기득권 양당 구조 타파'라는 창당 명분에 동의해 참여한 비호남 지역의 원외지역위원장들도 많이 있다. 이들의 의견도 폭넓게 수렴되어야 한다"고 말했다.

끝으로 "박지원 전 대표는 통합을 반대하는 주장을 언론 인터뷰 등을 통해 계속해서 피력하고 있다"며 "진정으로 당원과 지지자들이 바라는 바가 무엇인지를 놓고 깊이 있는 공론의 장에 나서달라"고 요청했다.

박정민 기자  passion@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박정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