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靑 “예산안 늦었지만 통과돼 다행…제대로 쓰이도록 최선”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청와대는 오늘(6일) 내년도 예산안이 통과된 것과 관련 “늦었지만 국회에서 내년도 예산안이 통과돼 다행”이라고 밝혔다.

박수현 청와대 대변인은 이날 입장 자료를 통해 “이번에 통과된 예산은 현장 민생 공무원 충원, 중소기업 육성과 지원, 아동수당 도입, 기초연금 인상, 누리과정 국고 지원, 최저임금 상승에 따른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등”이라고 설명했다.

이어“모두 일자리와 민생을 위한 예산”이라며, “정부는 내년도 예산이 국민을 위해 제대로 쓰일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국회는 이날 새벽 본회의에서 428조8339억 원 규모의 2018년 예산안을 통과시켰다.

예산안은 공무원 9475명 증원과 법인세 최고세율(25%) 과세표준 구간 신설, 2조9707억 원 규모의 일자리 안정자금 지원 등을 주요 내용으로 한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인터뷰] JK2 김시현 대표, 베트남·캄보디아 구호활동 '보람'
[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인터뷰] 다양한 콘텐츠로 도약하는 태안의 소비 네트워크 박승민 쓰달타운 추진 위원장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