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외교 더블
정부 “日 세계유산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 내용 유감”외교부 대변인 논평…“강제 노역 희생자 기리는 후속조치 조속히 이행 촉구”
사진=외교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정부는 오늘(5일) “일본이 제출한 일본 근대 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 관련 후속조치 이행경과 보고서 내용에 대해 유감을 표명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외교부 대변인 논평을 통해 “정부는 일본이 국제사회에 약속한대로 강제 노역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후속조치를 성실히 그리고 조속히 이행할 것을 촉구하는 바”라며 이 같이 강조했다.

논평은 또 “2015년 7월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에서 일본 근대산업시설의 세계유산 등재를 결정할 당시, 세계유산위원회는 일본 측에 각 시설(23개)의 전체역사를 이해할 수 있는 해석 전략을 준비하도록 권고한 바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일본 측은 동 시설 중 일부에서 1940년대 한국인과 기타 국민들이 자기 의사에 반하여 동원돼 가혹한 조건 하에서 강제로 노역했으며 희생자들을 기리기 위한 인포메이션 센터 설치와 같은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발언한 바 있다”고 덧붙였다.

한편, 일본은 최근 유네스코에 제출한 ‘유네스코 세계유산 센터에 대한 보전 상황 보고서’에서 군함도 등이 포함된 ‘메이지(明治) 일본 산업혁명 유산’과 관련한 종합 정보센터를 도쿄에 설치하겠다고 밝혀 논란이 됐다.

적절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밝힌 일본 정부가 그동안 구체적 이행조치 없이 해당 유산이 위치한 나가사키(長崎)현이 아닌 도쿄에 관련 정보 센터를 설치하는 것은 꼼수라는 지적이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