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연예 연예일반 더블
'그것이알고싶다' 워마드 논란, 누리꾼 "김주혁 모욕 논란과 동물학대·호주에서 일어난 아동성추행 실상을 알려달라"
(사진= 김주혁/방송 캡쳐)

[KNS뉴스통신 황인성 기자] '그것이알고싶다'에 대한 누리꾼들의 요구가 조명되고 있다.

'그것이알고싶다'가 뜨거운 관심을 받으며 실시간 검색어 상위로 부상하면서, '그것이알고싶다' 제작진에게 워마드의 실상을 알려달라는 누리꾼들의 요구가 눈길을 끈 것/

지난 11월 호주 연방경찰청 산하 북부지역 합동 아동학대 방지팀은 20일(이하 현지시각) 호주 북부 도시 다윈에서 한국 국적 여성 A(27)씨를 아동 성 착취 동영상을 제작한 혐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A씨는 지난 11월 19일 온라인 커뮤니티 '워마드'에 문제의 글을 올려 화제의 중심에 섰다.

A씨는 글에서 호주 어린이가 혼자 수영하는 것을 보고 수면제를 탄 주스를 마시게 한 뒤 쓰러진 아이를 데리고 나와 추행했다고 주장했다고 주장해 대중들에게 충격을 준 것.

A씨는 또한 피해 어린이의 동영상이 담긴 것으로 보이는 컴퓨터 캡처 화면까지 인증샷으로 올리면서 "영상을 많이 찍었는데 워마드에 못 올려 아쉽다"는 글을 올려 누리꾼들의 공분을 샀다.

이후 이같은 사실이 알려지면서 부산경찰청이 수사에 나섰고, 경찰청은 호주에 파견돼 있는 경찰 주재관을 활용해 현지 경찰에 협조 요청을 구했다. 결국 호주 연방 북부 아동학대방지팀이 A씨를 추적해 체포했다.

워마드는 여성주의를 표방 사이트로 알려져있다. 과거 강남역 살인사건의 '혐오범죄' 피해자를 추모하면서 주목을 받기도 했다.

하지만 일부 회원들 사이에서 도를 지나친 일탈 행동으로 뜨거운 화두로 부상하고 있다. 최근 교통사고로 세상을 떠난 배우 고 김주혁을 두고 조롱과 모욕이 담긴 글과 더불어 자신이 키우는 고양이를 학대하는 사진을 올려 사회적인 비난을 받기도 했다.

이에 '그것이알고싶다' 제작팀에게 워마드의 실상을 알려달라는 요청이 나타난 것.

한편 누리꾼들은 '그것이알고싶다' 제작진들에게 아낌없는 응원을 보내고 있다.

황인성 기자  ent1@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황인성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인터뷰]한국모피협회 조수형, "모피, 긍정적인면도 고려해야"
[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인터뷰] 홍상규 젬브로스 대표 "보석은 혼(魂)으로 만든다"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