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청와대 더블
文 대통령 “대기업 갑질·불공정 거래로부터 중소기업 지켜낼 것”중소벤처기업부 출범식 축사…“중기부 출범, 경제정책 패러다임 바꾸는 역사적인 일”
사진=청와대

[KNS뉴스통신=이동은 기자]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30일) “사람중심 경제의 양 날개인 소득주도 성장과 혁신성장 모두 중소기업의 활성화를 통해서만 이뤄낼 수 있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서울 코엑스에서 열린 중소벤처기업부 출범식에 참석, 축사를 통해 “중소기업은 제조업 생산액의 절반을 만들어내는 대한민국 경제의 뼈대이자 전체 사업체 수의 99%, 고용의 88%를 차지하는 일자리의 원천”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문 대통령은 “재벌 대기업 중심의 경제는 더 이상 우리의 미래를 보장하지 못한다”며, “일자리 없는 성장, 가계소득이 늘지 않는 성장, 분배 없는 성장 구조를 바꾸지 않으면 성장 자체가 어렵다”고 지적했다.

이어 “그래서 우리는 ‘사람중심 경제’로 경제 패러다임을 바꾸고 그 중심에 중소기업을 세우고자 한다”며, “정부는 중소기업을 우리 경제의 중심에 두겠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소벤처기업부의 출범은 경제정책의 패러다임을 바꾸는 역사적인 일”이라며, “이제 중소벤처기업부를 통해 중소기업을 위한 정책과 법안 발의가 이뤄질 것이다. 대기업의 갑질과 불공정 거래로부터 중소기업을 지켜낼 것”이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문 대통령은 “여러분이 일자리 중심 소득주도 성장, 혁신성장의 주역”이라며, “중소벤처기업부는 새 정부의 유일한 신생부처인 만큼 스스로가 문재인 정부의 핵심부처라는 자부심을 갖고 일해달라”고 당부했다.

아울러 “여러분이 벤처기업처럼 창의와 혁신, 도전정신을 갖고 업무의 한계, 기존의 관행, 부처의 벽을 과감하게 뛰어넘어야 한다”고 덧붙였다.

문 대통령은 “기술탈취, 납품단가 후려치기, 부당 내부거래 등 일부 대기업의 불공정 행위를 근절해야 한다”며, “중소기업이 겪는 불공정, 불합리, 불균형의 ‘3불 애로사항’을 해결하고 공정경제의 초석을 튼튼히 해주기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통령은 마지막으로 “저는 골목상인의 아들이다. 저희 부모님도 장사로 생계를 유지하며 자식들을 키웠다”며, “중소기업을 보호하고 육성하겠다는 정부의 의지는 확고하다. 홍종학 장관의 다짐을 제가 뒷받침하겠다”고 약속했다.

그러면서 “중소기업의 성장을 통해 국민경제를 균형 있게 발전시키겠다”며, “대기업과 중소, 벤처기업이 서로 상생하고 협력하는 경제구조를 만들겠다. 경제성장의 혜택이 골목상권으로, 전통시장으로, 가계로 퍼져나가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이동은 기자  eun3753@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이동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인터뷰] 박종순 골드리오 대표 "주얼리업 오래하다 보니 거의 관상쟁이 됐습니다"
[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인터뷰] 우리들척추운동센터 천안지점 박정호 원장, 현대인 체형교정 중요성 역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