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2-18 22:58 (화)
추미애 “北, 정전협정 위반 강력 규탄…사과·재발방지 약속 촉구”
상태바
추미애 “北, 정전협정 위반 강력 규탄…사과·재발방지 약속 촉구”
  • 강윤희 기자
  • 승인 2017.11.24 11: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안현준 사진기자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추미애 대표는 오늘(24일) 최근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에서 북한군 병사가 귀순할 당시 북한이 정전협정을 위반한 것과 관련 “북한의 군사분계선 침범과 총격 행위를 강력히 규탄함과 동시에 북한은 이를 인정하고 사과와 재발방지를 약속할 것을 촉구한다”고 밝혔다.

추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북한 김정은이 중국 특사를 만나지 않았고 미국이 북한을 테러지원국으로 재지정하는 등 한반도 정세가 다시 엄중해지는 상황임을 직시해야 한다”며 이 같이 말했다.

추 대표는 또 “빈센트 브룩스 유엔군사령관 겸 주한미군사령관과 김병주 한미연합부사령관은 어제 JSA를 방문해 북한군 귀순 당시 유공자를 포상했다”며, “우리 군이 제대로 대응하지 못했다는 자유한국당의 무책임한 정치공세에 대해 브룩스 사령관이 적절히 응수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군사분계선상의 국지 도발은 자칫 큰 참사로 이어질 수 있어 신중에 신중을 거듭해야 한다”며, “자유한국당은 비난하기 전에 상황의 엄중함을 인식하는 성숙함부터 보여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추 대표는 ‘세월호 유골 은폐’ 사건과 관련해서는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일”이라며, “정부는 사건의 진상을 철저히 규명하고 책임자를 엄벌해야 한다. 세월호 사고 수습과 선체인양 과정 전반에 대한 재조사를 검토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사회적 참사 특별법과 관련 “오늘 국회 본회의에는 다시는 세월호 참사와 같은 사고가 발생하지 않기 위해 사회적 참사 특별법이 상정된다”며, “본회의 처리에 야당의 적극적인 협조를 간곡히 부탁한다”고 당부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