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방/북한
합참 “귀순 북한군에 北군인 4명이 40여 발 사격…후속조치 검토”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합동참모본부는 오늘(14일) 전날 판문점 공동경비구역(JSA) 지역으로 귀순한 북한군 병사와 관련 “북한군 4명이 40여 발 사격을 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서욱 합참 작전본부장은 이날 국회에서 열린 국방위원회 업무보고에 출석해 이 같이 보고했다.

서 본부장은 “어제 오후 3시14분께 판문각 남쪽에서 이동하는 북한군 3명을 관측했고, 이후 북한군 1명이 지프를 타고 돌진해 남쪽으로 오는 것을 식별했다”며, “북한군 3명과 적 초소에 있던 1명이 (귀순 병사를) 추격해 사격했고, 40여 발을 사격한 것으로 판단한다”고 말했다.

이어 “3시31분에는 귀순자 1명이 MDL (남쪽) 50m 지점에서 쓰러져 낙엽 사이에 들어가 있는 것을 식별해 대비태세를 격상한 뒤 3시56분께 간부 3명이 포복으로 접근해 (귀순 병사를) 끌어냈다”고 설명했다.

이와 관련해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자유한국당 정진석 의원이 ‘JSA에서 북한의 총탄이 우리 쪽으로 넘어온 최초의 사건 아니냐’는 질문에 “맞다”고 답했다.

다만 서 본부장은 “(귀순 병사가) 북측에 있을 때 사격이 시작돼서 MDL 통과 즈음까지 사격이 됐다. (MDL 남쪽으로 넘어온 후 사격이 계속됐는지 여부는) 계속 파악해 보겠다”고 답했다.

송 장관은 후속조치에 대해서는 “군사정전위를 통해 북한 측에 (적절한 조치를) 요구하게끔 하겠다”며, “요구가 안 받아들여지면 법적 조치를 하고 성명서를 발표하는 등의 조치를 할 수밖에 없는 상황”이라고 밝혔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