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정치 국회/정당 더블
우원식 “野 홍종학 청문보고서 채택 거부, 민심 역행한 것”
사진=안현준 사진기자

[KNS뉴스통신=강윤희 기자] 더불어민주당 우원식 원내대표는 오늘(14일)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국회 인사청문경과보고서가 자유한국당과 국민의당의 반대로 무산된 데 대해 “두 야당의 채택 거부는 신속히 정부 구성을 마무리하라는 민심을 역행한 것”이라고 비판했다.

우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두 야당은 처음부터 홍 후보자를 부적격으로 낙인찍고 사퇴를 촉구했다. 인사청문회를 정치공세의 장으로 변질시키고 보고서 채택마저도 거부함으로써 청문회 제도를 무력화했다”며 이 같이 밝혔다.

우 원내대표는 “정말 유감”이라며, “홍 후보자는 문재인 정부의 5대 인사기준에도 문제가 없는 인사였고 언론과 야당이 제기한 의혹에 성심성의껏 해명했다”고 강조했다.

이어 “야당은 홍 후보자의 해명이 충분했음에도 자료 미제출을 핑계로 막판에 인사청문회를 보이콧했다”며, “보고서 채택 일정까지 합의한 국민의당의 불참은 더 납득이 안 된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바른정당 정운천 의원까지 6시간이 넘는 시간동안 자리를 지키면서 청문보고서를 채택하려고 했다”며, “그래서 국민의당의 빈자리는 더욱더 유감”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우 원내대표는 바른정당 유승민 신임 당 대표가 ‘중도보수통합론’을 언급한 것과 관련 “취지는 충분히 이해할 수 있지만 우리 정치가 마주한 시대적 과제는 진보와 보수로 나눌 수 없다”고 밝혔다.

이어 “지금 대한민국 정치는 상식과 비상식의 갈림길, 국가대개혁인가 국정농단 기득권 체제 유지인가의 갈림길에 있다”며, “상식의 정치를 복원하고 개혁 대연합을 통해 새로운 정치의 길을 만들어갈 수 있기를 바란다”고 당부했다.

강윤희 기자  kangyun1107@kns.tv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강윤희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인터뷰] 박우현 박사, 동서통합의술로 난치병 치료 선도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