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사회 사회일반 더블
서울시, 보행자 배려한 벤치·펜스…우수공공디자인 추가 인증서류심사·현물심사·도시디자인위원회 심의 등 엄선과정 거쳐 선정
인증제품은 공공기관 우선사용 및 인증마크 활용을 통해 마케팅 지원

[KNS뉴스통신=백영대 기자] 서울시는 걷기 편하고 쾌적한 도시를 위해 벤치, 펜스 등 우수한 디자인의 공공시설 34점에 대해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으로 선정했다.

서울시는 올해 7월, 제19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선정계획을 공고한 이후 홈페이지를 통해 접수된 총 95점의 출품제품에 대해 서류심사와 현물심사, 현장모니터링(재인증 해당)을 거쳐 최종 34점을 인증제품으로 선정했다.

이번 19회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 선정제품 품목별로는 보행자용 펜스(16점)가 가장 많았으며, 벤치와 교량용 펜스가 각각5점으로 시민의 보행안전과 편의를 위한 우수한 시설물이 주를 이뤘다는 인증제 심사위원들의 평이다.

인증제품은 2년간의 인증기간동안 인증마크를 사용할 수 있는 권한과 서울시의 제품홍보 지원혜택을 받는다.

인증제품은 걷기 편하고 안전한 보행자 중심의 서울을 만들려는 정책기조와 관련한 경관사업에 서울도시디자인위원회의 심의를 면제받게 돼 발주사업에 우선 권장 받게 된다. 선정된 제품은 매뉴얼 책자제작을 통해 서울시 25개 자치구, SH공사 등 관련기관에 홍보된다.

인증서 교부는 오는 12월 말, 매뉴얼책자와 함께 서울시청 도시공간개선단에서 개별 배부할 예정이다.

이번 인증을 통해 1회부터 19회까지 재인증을 포함해 총1012점의 제품이 서울시 우수공공디자인 인증을 받았다.

올해 하반기 34점의 인증을 포함해 인증기간이 유효한 제품은 총200점으로 시행초기에 비해 대폭 확대돼 보행자 중심의 정책을 지향하는 서울시 관급공사에 선택의 폭이 넓어졌다.

서울시는 관련업계 참여 확대를 위해 지난 7월 재인증 수시 접수제를 시행했으며, 인증신청 절차 간소화를 위한 홈페이지 개선, 참여업체 공공시설디자인 가이드북 제공 등 인증제 참여확대 및 사업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인 홍보를 추진하고 있다.

한편, 서울시에서는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에 탈락한 중소기업을 대상으로 1:1 전문가 맞춤형 지도를 해주는 ‘서울디자인클리닉’ 프로그램을 무료로 제공하고 있다.

서울디자인 클리닉은 디자인닥터, 내부전문가가 인증제 탈락원인 분석 및 디자인 자문으로 업체의 제품디자인 역량을 제고하는 기회를 주는 프로그램이다. 클리닉 신청문의는 서울시청 도시공간개선단으로 하면 된다.

안재혁 서울시 도시공간개선반장은 “‘서울우수공공디자인’ 인증제품 보급과 확산을 통해 영세업체 판로지원은 물론, 시민이 안전하고 쾌적한 보행환경 조성정책에 적극 활용할 것” 이라고 밝혔다.

백영대 기자  kanon333@hanmail.net

<저작권자 © KNS뉴스통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icon관련기사

백영대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0
전체보기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KNS가 만난 사람
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나눔정신 실천하는 유태호 (주)희성 대표
[인터뷰] 이림디앤씨 인승도, 홍기붕 공동대표를 만나다[인터뷰] 이림디앤씨 인승도, 홍기붕 공동대표를 만나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