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03-31 22:09 (화)
김재철 前 MBC사장 구속영장 기각…‘방송 장악’ 수사 차질 불가피
상태바
김재철 前 MBC사장 구속영장 기각…‘방송 장악’ 수사 차질 불가피
  • 이현주 기자
  • 승인 2017.11.10 08: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KNS뉴스통신=이현주 기자]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에 협력해 '공영방송 장악'에 주도적 역할을 했다는 의혹을 받는 김재철 전 MBC 사장에 대한 구속영장이 기각됐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판사는 10일 국가정보원법 위반 등 혐의로 구속영장이 청구된 김 전 사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기각한다고 밝혔다.

강 판사는 기각 사유에 대해 "사실관계에 대한 증거가 대부분 수집됐고 피의자의 직업 및 주거 등에 비추어 도망의 염려가 크지 않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김 전 사장의 신병을 확보한 뒤 수사를 확대하려던 검찰은 수사에 차질이 불가피해졌다.

김 전 사장이 국정원 관계자와 공모해 작성한 'MBC 정상화 전략 및 추진방안' 문건에 따라 ‘PD수첩' 등 정부 비판적인 방송 프로그램에 대해 제작진·진행자·출연진을 교체하고 방영 보류 제작 중단 등을 주도했다는 혐의를 받고 있다.

한편 김 전 사장은 구속 영장 심사를 받으면서도 자신의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그는 심사를 받으러 출석할 당시에도 “할 말은 해야 하는 게 용기라고 생각한다"라며 "MBC는 장악될 수 없는 회사고, 장악해서도 안 되는 회사"라고 말했다.

이현주 기자 newsjxhj@gmail.com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