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국감] 유명무실한 예비교사 인적성검사, 올해 부적격자 0.6% 그쳐
상태바
[국감] 유명무실한 예비교사 인적성검사, 올해 부적격자 0.6% 그쳐
  • 서혜정 기자
  • 승인 2017.10.23 08: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교직적성 및 인성검사 부적격자 현황

[KNS뉴스통신=서혜정 기자] 올해 187개 대학에서 부적격으로 걸러진 예비교원은 259명에 그쳤으며, 부적격자를 한명도 걸러내지 않은 대학도 163곳(87.2%)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교육문화체육관광위원회 소속 더불어민주당 김병욱 의원(분당을)이 23일 교육부로부터 제출받은 교직적성 및 인성검사 부적격자 현황에 따르면, 2017년 187개 대학 3만8204명 중 부적격으로 걸러진 예비교원은 259명(0.6%)에 불과했다.

교직적성 및 인성검사는 교대 및 사범대 등 교직을 이수하는 학교에서 부적격 교원을 가려내는 목적으로 시행하는 시험으로 지난 2013년부터 모든 교원양성기관에서 이를 의무화했다.

교직적성 및 인성검사 부적격자 현황을 살펴보면 2014년은 5만124명 중 부적격이 885명(1.76%), 2015년 6만3097명 중 부적격 559명(0.88%), 2016년 5만9771명 중 부적격 435명(0.72%), 2017년 3만8204명 중 부적격 259명(0.6%)에 그쳐 2014년 이후 부적격 비율은 매년 낮아졌다. 올해 기준으로 부적격자를 한명도 걸러내지 않은 대학도 163곳(87.2%)이었다.

김병욱 의원은 “현직 교원을 대상으로 교원 임용시험과 관련한 설문조사를 한 결과 가장 많은 응답이 교직적성 심층면접 강화로 전체 40%가 응답했고, 전공지식은 14% 정도에 그쳤다”며 “예비교원 단계에서 부적격자를 가려내지 않으니 성범죄를 비롯한 각종 부도덕한 행위들이 교육현장에서 계속 발생되므로 심층 면접 강화를 통해 교사로서의 인성과 자질을 충분히 파악해야 한다”고 밝혔다.

서혜정 기자 alfime@kns.tv


인기기사
섹션별 최신기사
HOT 연예